파인딩 포레스터

등록일 2003.10.26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초고는 마음으로 쓰고, 재고는 머리로 쓴다."
그럼 시작해 볼까? 지금부터 내가 쓰는 글은 초고임을 분명히 밝혀둔다. 다소 난잡해지거나 앞뒤가 잘 안 맞을 수도 있겠지만 이런 글을 써보는 것도 재미있으리란 생각이 들었다.
자말과 포레스터. 둘은 엄청난 문학적 재능을 지녔다는 것을 말고는 공통점이 없는 무척 다른 성격의 인물이다. 하지만 그 둘은 진정한 우정을 나누는 '친구'가 된다.
빈민가에서 태어나 농구를 즐기면서 동시에 메모광인 자말과 단 한 편의 작품으로 퓰리쳐상을 수상하고 사라져버린 천재 작가 포레스터. 흑인과 백인의 대비를 대표적으로 보여주는 부분이다. 성공을 바라지만 피부색으로 인해 무시당할 수 밖에 없는 흑인과 성공을 등에 지고도 세상을 피해서 살아가는 백인이라니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