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문학이란 무엇이며,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등록일 2003.10.25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 문학이란 무엇인가? " 에 대한 대답들을...
현재 작품을 쓰고 있는 현직 작가들(조정래, 신경림, 황석영)의 칼럼을 통해 직접 목소리를 들었으며,
그들의 내용을 요약함과 동시에, 검증된 의견을 토로했다.
대학원에서, 간략한 예시문으로 사용된 바 있는 내용이다.

목차

서론
문학이란 무엇인가?

본론1
“詩는 스스로 충만한 나무 한그루(신경림)”

본론2
“작가는 모든 비인간적인 것에 저항할 뿐이다.(조정래)”

본론3
“말라버려선 안될 사랑을 확인하고 싶어서(황석영)...”

결론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본문내용

서론
이제 막 한글을 처음 접하고, ‘아빠’하며, 한 마디 짧게 내뱉는 어린아이의 마음으로 조심스레 펜을 든다. 언제부턴가 敎師의 꿈을 가슴에 고이 간직한 채로 몇 해를 살아왔다. 뒤이은, 몇 해 동안은 숫한 괴로움 속에 찌들어, 그런 막연했던 꿈들조차 망각이라는 창고 속에 자물쇠로 꼭꼭 채워두고 지낸듯하다. 나는 지금 그 꿈의 시작을 여는 첫 번째 기록을 자필로 남기기 위해, 이른 아침 햇살이 따가운 책상 앞에 앉아있다. 망아지의 힘찬 발길질처럼 박차고 나아갈, 내일을 꿈꾸며 말이다.
아직 내 나이 스물하고, 다섯이다. 나이 마흔이 다되어서야 어렵게 취업에 성공한 직장인의 기쁜 마음에는 견주기 힘들겠지만, 끊임없이 도전할 것이 있고, 무엇인가에 매진할 수 있다는 행복감에 난 요즘 한량없이 기쁘고, 즐겁고, 또한 밀려오는 흥분을 감출 길 없다.
며칠 전에는 은희경, 이승우, 윤흥길 작가들의 글을 읽었다. 짧은 토론 속에 잊혀져버릴 수도 있을 글들이었지만, 내게는... 적어도 내게는 그분들의 글들은 쉽게 읽혀지고, 또 잊혀져버릴 글들은 아니었다. 오늘 읽어본 신경림, 조정래, 황석영 작가들의 글 또한 문학새내기인 나에게는 두고두고 기억될 만한 글들임에 틀림없었다. 짧은 識見으로나마 그분들의 글을 읽고, 생각나는 몇마디 긁적여 보고자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