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문학이란 무엇이며,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등록일 2003.10.25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 문학이란 무엇인가? " 에 대한 대답들을...
현재 작품을 쓰고 있는 현직 작가들(조정래, 신경림, 황석영)의 칼럼을 통해 직접 목소리를 들었으며,
그들의 내용을 요약함과 동시에, 검증된 의견을 토로했다.
대학원에서, 간략한 예시문으로 사용된 바 있는 내용이다.

목차

서론
문학이란 무엇인가?

본론1
“詩는 스스로 충만한 나무 한그루(신경림)”

본론2
“작가는 모든 비인간적인 것에 저항할 뿐이다.(조정래)”

본론3
“말라버려선 안될 사랑을 확인하고 싶어서(황석영)...”

결론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본문내용

서론
이제 막 한글을 처음 접하고, ‘아빠’하며, 한 마디 짧게 내뱉는 어린아이의 마음으로 조심스레 펜을 든다. 언제부턴가 敎師의 꿈을 가슴에 고이 간직한 채로 몇 해를 살아왔다. 뒤이은, 몇 해 동안은 숫한 괴로움 속에 찌들어, 그런 막연했던 꿈들조차 망각이라는 창고 속에 자물쇠로 꼭꼭 채워두고 지낸듯하다. 나는 지금 그 꿈의 시작을 여는 첫 번째 기록을 자필로 남기기 위해, 이른 아침 햇살이 따가운 책상 앞에 앉아있다. 망아지의 힘찬 발길질처럼 박차고 나아갈, 내일을 꿈꾸며 말이다.
아직 내 나이 스물하고, 다섯이다. 나이 마흔이 다되어서야 어렵게 취업에 성공한 직장인의 기쁜 마음에는 견주기 힘들겠지만, 끊임없이 도전할 것이 있고, 무엇인가에 매진할 수 있다는 행복감에 난 요즘 한량없이 기쁘고, 즐겁고, 또한 밀려오는 흥분을 감출 길 없다.
며칠 전에는 은희경, 이승우, 윤흥길 작가들의 글을 읽었다. 짧은 토론 속에 잊혀져버릴 수도 있을 글들이었지만, 내게는... 적어도 내게는 그분들의 글들은 쉽게 읽혀지고, 또 잊혀져버릴 글들은 아니었다. 오늘 읽어본 신경림, 조정래, 황석영 작가들의 글 또한 문학새내기인 나에게는 두고두고 기억될 만한 글들임에 틀림없었다. 짧은 識見으로나마 그분들의 글을 읽고, 생각나는 몇마디 긁적여 보고자 한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문학] 문학이란 무엇이며,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