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교육의 발아와 변화과정

등록일 2003.10.24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미술교육의 발아
해방이후의 미술교육

본문내용

미술교육의 발아

한국 미술교육의 시작은 조선시대에서부터 찾을 수 있다. 당시의 통치이념이었던 유교적 사상과 후기의 실학사상의 대두와 함께 일어난 의식의 변화가 그 바탕을 이루고 있다.
당시의 교육기관으로는 서당과 서원이 초등과 중등교육기관으로, 성균관이 고등 교육기관으로 있었는데, 교육기회가 확대되고 서당이 발전하면서 그곳에서 모필에 의한 습자나 간단한 그림교육도 이루어졌었다. 또는 개인적으로 사대부들에게 당시 유행하던 사군자를 익히기도 하였다. 국가의 공식 화가양성기관으로는 도화서라는 곳이 있었다. 도화서는 조선시대에 궁정에서 필요한 그림을 제작하는 기관으로서 처음에는 도화원이라고 했으나 1469년 이후 도화서로 바뀌어 구한말 순종 때까지 존재하였다. 도화서에는 화원이 20명, 그림을 배우는 화학생도 15명과 잡역 9명이 있었다. 생도가 되기 위해서는 죽, 산수, 인물, 영모, 화초 등의 5종 시험에 합격해야 했다. 그들은 훈련생으로 화본을 통한 모사, 새 ․ 풀 ․ 나무 ․ 짐승들을 실물 사생하는 방법, 실제로 산수를 돌며 풍경을 그리는 등의 형식으로 미술교육을 받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