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이피기까지는

저작시기 2003.05 |등록일 2003.10.24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감상문입니다.
인터넷에 나온 자료가 아니라
연구 논문과 책을 참고 하였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시는 1934년 4월에 나온 《文學》3호에 발표된 작품이다. 《文學》은 《詩文學》과 《文藝月刊》을 간행하며 좌절을 겪은 박용철이 다시 힘을 모아 간행한 순문예지로, 3호로 종간된 이 잡지에 영랑은 매호 작품을 발표하였다.
우선 구조주의 비평의 시각에서 이 작품의 형태를 주목해보면, 이 시는 12행 단연(單聯)으로 종래에 그가 가장 많이 시도한 4행시와는 거리가 먼 작품임을 알 수 있다. 대체적으로 시행의 구성이 두 행씩 짝을 이루게 배치되어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짝을 이룬 행들은 느린 호흡과 빠른 호흡을 교차시키면서 음악적으로 상승과 하강, 이완과 응축을 살리고 있다. 의미와 시간성의 측면을 더한다면 1~2행, 3~4행, 5~10행, 11행~12행으로 구분해볼 수 있을 것이다. 1단락에서는 모란과 봄에 대한 현재의 기다림을 보여주고 있고, 2단락에서는 모란이 사라진 뒤의 슬픔을 과거의 경험에 비추어 예견하고 있으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