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교양] 창작과 모방 및 표절 기준에 대하여

등록일 2003.10.24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후회없는 자료!

목차

Ⅰ . 서언

Ⅱ. 표절이 난무하는 현실
1) 문화 전반에서의 베끼기 실태
2) 문학의 특수성

Ⅲ. 혼성모방이라는 기법의 특수성
1) 용어들의 정의
2)《내가 누구인지 말할 수 있는 자는 누구인가》에 대한 논란
3) 혼성모방이 갖는 의미

Ⅳ. 결언

* 참고문헌

* 보충자료

본문내용

지난 1997년 7월 7일자 중앙일보 45면에는 '패러디·오마주·파스티슈는 창작으로 당당히 인정 받는다'는 제목의 기사가 실렸다. 동 기사에서는 코미디언이 유명한 영화 및 방송 드라마의 내용이나 장면을 원래의 의미와 다르게 재구성하거나 엉뚱하게 흉내를 내는 것을 '패러디'라고 하고, '오마주'는 작품의 여러 요소를 따오면서 존경을 표시하는 것으로 코미디언이 선배 코미디언의 만담을 이어받는 것 등이 이에 해당된다고 하였으며, '파스티슈'는 혼성모방이라는 뜻으로 남의 것을 그대로 따서 새롭게 사용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또한, 인기 있는 사람들의 특성을 흉내만 내면 파스티슈이고, 풍자의 대상으로 활용하면 패러디라고 하며, 이러한 패러디·오마주·파스티슈 등이 창작으로 당당히 인정받는다고 하였다. 또한, 1997년 12월 1일자 조선일보 34면에는 11월 28일에 한국영상자료원이 개최한 '한국 영화 패러디 기법의 수용'이라는 주제의 세미나에서 거론된 발제와 토론을 소개하면서, 한국영화학계의 관계자들 대부분이 창의성을 가미한 외국 영화의 모방은 표절이 아니라고 주장하였다는 내용이 보도되었다. 많은 사람들이 음악, 영화, 문학의 측면에서 보여지는 표절 혹은 도용이라는 것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 중에는 표절의 기미가 보이는 작품들을 맹렬히 공격하는 비판자들도 있고, 표절(...이라는 단어는 부정적인 단어이지만)은 모방이라는 측면에서 봐야한다는 평론가들도 있다. 즉, 재해석과 재편집이라는 측면에서 봐야한다는 입장의 사람들도 있다. 그렇다면 문학작품이나 예술작품과 관련하여 표절 혹은 도용의 기준은 무엇인가? 또는 어떤 작품을 창작이라고 부를 수 있는가? 라는 질문을 던질 수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