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남미의 환경정책

등록일 2003.10.23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브라질의 수도 상파울루 공항에 내리면 약간 쌀쌀한 날씨, 도심으로 향하는 도로 옆의 회색 치에테 강변에는 밀집한 빈민촌이 수백m나 이어지고 있음을 볼 수 있다. 건물 외벽에 그려진 온갖 낙서로 꽤나 요란스러운 거리에는 규정 속도를 무시하고 쌩쌩 달리는 차에서 뿜어내는 매연으로 매캐해 숨쉬기도 힘들다고 한다. “올 겨울(6~8월) 들어 매일 10부제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매연과 교통난에 시가 임시방편으로 나섰죠.” 현지 교민의 말처럼, 이곳은 광대한 자연을 품고 있는 나라로는 믿겨지지 않을 만큼 오염이 심한 곳이다. 개발의 과정에서 농촌인구가 대도시로 집중하고, 도시 기반시설이 갖춰지지 못해 발생하는 제3세계 개발문제의 단면을 고스란히 안고 있었다.

이런 열악한 사회·경제적 조건은 다른 남미 나라들도 마찬가지다. 식민유산과 뒤를 이은 군부독재, 지나친 빈부격차가 빚어낸 경제위기, 원주민과 백인의 갈등, 마약산업의 비대화 등등이 이 지역 나라들의 발목을 잡고 있다.

그러나 남미 나라들은 83년 아르헨티나를 시작으로 85년 브라질이 군부통치 청산의 길로 들어섰고 90년대 들어서는 평균 4~8%의 높은 경제성장을 기록해 재생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물론 아르헨티나나 페루처럼 현직 대통령이 헌법을 무시하고 3선을 기도하는 등 문민독재의 가능성이 상존하고 있지만 군정으로 복귀하는 일은 결코 없으리라는 것이 이곳 사람들의 일치된 지적이다.

특히 중남미 대국인 브라질은 정치·경제적 발전의 궤도에 재진입하면서 21세기 발전전략의 중심에 농업생산력의 증대와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환경 조성 정책을 위치시킨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