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왕릉의비밀

등록일 2003.10.22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가야란 가야, 가라, 가락, 임나….
가야는 여러가지 이름을 갖고 있다. 한자표기도 加耶(신라시대), 伽耶(고려), 伽倻(조선) 등으로 시대가 내려오면서 사람 인(人)변이 하나씩 더해졌다.
가야는 고구려 백제 신라처럼 통일된 국가를 이루지 못해 시대별로, 사서별로 부르는 이름이 다르다. 가야라는 말은 국가명이라기 보다 당시 존재했던 대·소국들을 포괄해 이르는 후대인들의 인식개념이다.
사료에 나오는 가장 많은 가야의 명칭은 ‘가라(加羅)’다. 광개토대왕 비문에 임나가라(任那加羅)가 처음 등장한 후, 일본 사서인 ‘일본서기’와 중국의 ‘송서’ 등에 수십번씩 언급되고 있다. ‘일본서기’의 ‘가라’는 대개 고령의 대가야를 지칭한다. 이렇게 낙동강 주변과 서쪽지역에 자리잡고 있었던 변한 소국들이 점차 발전하여 3세기 이후부터는 「가야」로 불리게 되었던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