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컨스피러시'속의경제

등록일 2003.10.2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세계 곳곳에서는 늘 음모론이 떠돌아다닌다. 누가 누구를 어떻게 했다거나 어떻게 할 것이라는 비밀스러운 말들이다. 1990년 대 이후 세기말을 맞아 음모설이 한층 기승을 부렸던 것으로 보인다. 한마디로 불안이 더욱 커졌기 때문이다.

이 한가운데에 있는 것이 미국이다. 세계 최강국으로 지배력을 강화하려다 보니 배후 조종자로 지목죄는 일이 많다. "세계적 대 사건 뒤에는 세계를 지배하려는 미국의 음모가 숨어 있다다."는 식이다. 세계경제가 침체에 빠져있던 1990년대 말에는 혼자 활황을 구가했던 터여서 미국을 겨냥한 음모론이 세계 각지에서 끊일 날이 없었다. '미군 음모론'의 저변에는 "지역경제를 초토화시키면서 혼자 잘 먹고 잘 살겠다고 한다."는 비난이 깔려 있다.

1990년대 말의 미국 경제를 보면 이 같은 질시와 오해도 이해가 간다. 1990년대 들어 줄기찬 활황 국면을 이어왔기 때문이다. "곧 하강국면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나오기 시작한것도 3~4년이나 계속됐던 얘기다. 그럼에도 미국은 일손이 모자랐던 상태였고 유럽과 아시아가 실업에 허덕였던 것에 비춰보면 참 대단한 일이라 할 수 있다.그래서 후세의 역사가들은 1990년대를 '미국의 10년'으로 규정할지도 모른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