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석제 쾌활냇가의 명랑한 곗날

등록일 2003.10.2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400원

소개글

문창과 학생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제목부터가 심상치 않았다. 책을 펴기 전부터 쾌활냇가의 명랑한 곗날이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제목부터 재미있으니 내용은 두말 할 필요 없이 재미있을 것 같았다. 나도 모르게 성석제식 풍자와 해학에 빠져있는 것 같다.
『쾌활냇가의 명랑한 곗날』의 무대는 결코 맑고 아름답다고 할 수 없는 쾌할 냇가이다. 그것도 햇볕이 쨍쨍한 복날에 계원들이 모여드는 데, 그 인물들이 가관이다. 증경회장서부터 바보라는 소리를 듣는 위인인 계철까지 다양한 인물들이 계원이다. 계원들의 묘사도 재미를 더해주지만, 곗날의 정경은 눈앞에 선하게 그려질 정도로 사실적이다. 징글맞고, 권태롭고, 꾀죄죄하기 그지없는 삶의 녹아있는 그런 곗날의 모습인 것이다. 권태로운 곗날은 어이없는 싸움으로 끝이 나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며 쾌활냇가는 텅 비어진다. 비어진 자리에 남은 건 매미소리뿐... ... 그 것은 아마도 작가가 그려내는 희화화된 현실일 것이다. 우리들 살아가는 세상은 별거 아니다. 그냥 이런 저런 말도 안 되는 사건들이 터지기도 하고, 그것들이 한바탕 지나가 버리면 쾌활냇가처럼 텅 비어지는 것이다. 사람들이 부대끼고 살아갈 때의 왁자지껄한 소리 따위는 들리지 않는다. 성석제 소설은 이런 현실세계를 축도 삼아 그리고 있기 때문에 개연성을 따지고 들 수도 있다. “태호와 그의 아내는 대문 밖까지 나와서 정중하게 여인을 영접했다”(p94) , “부인은 뱃속에 있는 아이가 당신의 아이가 틀림없으니 함께 사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독서감상문]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를 읽고나서 3페이지
    이 책은 제목부터 나로 하여금 궁금함을 불러 일으켰다. ‘과연 황만근이란 사람은 누구이며, 그가 어떻게 말했을까?’ ‘황만근’이라는 주인공에 대한 기대감과 그가 남긴 메시지에 대한 궁금함으로 책장을 넘기기 시작했다. 과연 시작..
  •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성석제 4페이지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를 읽고> 일단 성석제라는 작가는 나에게는 너무나 생소했다. 이미 책한권을 읽고나서 이야기지만 책을 읽고난후에도 선뜻 다가가기 힘든 작가인거같다. 재미잇는 표현들이 많았던점은 책을 잡은 순간 마..
  • [감상문]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와 '천하제일 남가이'에 대한 감상문 2페이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거의 모든 사회에서는 그 사회를 이끌어 나가는 개인이나 집단이 존재해왔고, 존재하고 있다. 이끌어 나가는 쪽이 있다면 이끌려 가는 쪽이 있기 마련이다. 한 사회 조직을 주도적으로 구성하는 쪽을 우리는 흔히 ..
  • 성석제,『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발제문 4페이지
    1. 작가 소개 (1) 생애 소설가 성석제는 1960년 7월 5일, 경상북도 상주에서 태어났다. 중학교 2학년 때, 서울 가리봉동으로 전학을 갔으며 이후, 혜화동의 경신고등학교에 입학한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문예반에서 활동..
  •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몽고반점.감상 2페이지
    나오는 말. 성석제의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와 한강의 ‘몽고반점’을 비교해 보았다. 많은 점에서 다른 두 작품이 또 많은 점에서 같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크게 분류하여 작가와 작품 그리고 독자로서의 작품에 대해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