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만식 치숙] 치숙을 읽고

등록일 2003.10.19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Ⅰ.들어가며

Ⅱ.작품속의 표현
1.풍자적 어법
2.형식과 의식
3.조카의 존재
4. 새로운 형식
5.일제치하의 운명론에 대하여

Ⅲ.맺음말

본문내용

{치숙}은 1인칭 주인공인 소년이 혼자서 이야기를 지껄이는 형식으로 일관하고 있다. 또한, 이 작품은 일본 군국주의가 우리 나라를 식민지로 점령하여 경제적 수탈과 정치적·문화적 탄압을 서슴지 않던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자조와 비판을 바탕으로 사회에 대한 풍자를 주조로 하고 있다. 그리고 그것은 '칭찬­비난의 역전 기법'으로 사상의 자유로운 토론을 금지하는 일제의 강압 통치를 조롱하는 데까지 나아가고 있다.
앞의 '길잡이'에서 이 소설은 이중의 풍자성을 지닌다고 했는데, 이 말은 풍자하는 주체와 풍자되는 대상을 함께 조롱한다는 의미이다.
즉, 소설 {치숙}은 표면상으로는 긍정적인 인물로 '나'를 내세웠지만, 사실은 현실에 야합하는 '나'를 부정하고 있다. 그러나 '나'의 논리를 명쾌하게 반박하지 못하는 '아저씨'의 한계도 지적하고 있다.
작가는 '나'에 대한 칭찬과 '아저씨'를 향한 비난을 결말에 가서 상호 역전시키는 방식으로 자신의 세계관을 피력하려 하고 있다. 그러나 사회주의자인 '아저씨'를 적극적으로 긍정하고 나서지는 않고 있다.
이 작품은 사회주의 이상을 철저히 추구하지 못하는 '아저씨'와 한 소년을 철저하게 우민화(愚民化)시키는 일제(日帝)를 동시에 부정함으로써 결국 모든 것을 부정하는 수준으로 수렴되고 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채만식 태평천하 비평 3 페이지
    태평천하에 나오는 윤직원 영감은 일꾼이나 하인은 상전을 섬기기만 하면 되는 존재로 여긴다. 그렇게 그는 인력거를 타고 와서는 그 삯을 깎겠다고 하거나, 나이 어린 기생에게 아무것도 주려 하지 않는 모습으로 빈축을 사곤 했다. ..
  • 채만식의 태평천하를 읽고 3 페이지
    부민관 명창대회에서 돌아오는 길, 거대한 체중의 육직원 영감을 실은 인력거가 힘겹게 경사를 올라간다. 가까스로 도착한 인력거꾼에게 영감은 삯을 물으니 이에 ‘그저 처분해 줍시요’ 한다. 이 말은 후히 생각해 달란 뜻에서 한 말..
  • 탁류 - 채만식 4 페이지
    <탁류를 읽고 _ 탁류의 끝은 청(淸)> 온통 진흙색의 이른바 4급수의 강이 흘러가는 것을 본 일이 있는가. 온갖 잡다한 만물과 사연을 그러모아 소용돌이치며 무섭게 흘러가는 흐린 물. 그 무서운 기세와 혼탁함이란 비가 온 직후..
  • 채만식의 태평천하 3 페이지
    채만식의 "태평천하"는 1938년 "조광" 1월호부터 9월호까지 연재되었던 장편 소설이다. 잡지 발표시의 제목은 "천하태평춘"이었다. 그 후 1940년과 1948년에 각각 단행본이 나왔는데, 이때 "태평천하"로 제목이 바뀌었다..
  • 탁류를 읽고, (부제 : 그녀 탁류에 휩쓸려내려가다) 3 페이지
    금강과 바다가 만나는 항구 군산(群山). 금강이 온갖 오물을 안고 들어와 바다에 탁류(濁流)를 쏟아내는 내리는 그 곳. 초봉은 그 탁류에 휩쓸려 어느 바다에 떨어진 것일까. 탁류의 오물을 흠뻑 뒤집어 쓴 그녀가 바다를 만나 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