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저축을 장려하기 위해 세법을 개정해야 한다

등록일 2003.10.18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한나라의 저축률은 그 경제의 장기적인 경제적 번영을 결정하는 중요한 변수이다. 저축률이 높으면 신규공장과 생산설비에 투자할 재원이 많아진다. 공장과 설비가 많아지면 노동의 생산성, 임금, 그리고 소득이 증가하낟. 따라서 여러나라의 데이터를 통해 국민 저축률과 경제적 후생의 지표 사이에 강한 상과관계가 발견되는 것은 놀라운 것이 아니다.
찬성의 입장에 대해 먼저 알아보면, 사람들은 경제적 유인에 반응한다. 사람들이 저축액을 결정할 때에도 적용된다. 한나라의 법ㅇl 저축에 유리하게 되어 있으면 사람들이 소득의 더 큰 부분을 저축할 것이고 이렇게 되면 미래가 보다 풍요롭게 될 것이다. 그런데, 불행하게도 미국의 세재는 저축수익에 대해 무거운 세금을 물리고 있어 저축으로 억제하고 있다. 또한 미국세법은 일부 자본소득에 대해서 두차례에 걸쳐 과세함으로써 저욱을 더욱 억제하고 있다. 어떤 사람이 저축의 일부로 어느 회사의 주식을 구입한다고 하자. 자본투자부터 이윤이 발생하면 이 회사는 그 이윤의 일부를 법인세로 납부하다. 나머지 이윤을 배당받는 주주들은 이 소득에 대해 개인소득세를 납부한다. 이러한 이중과세 때문에 주주들에게 돌아가는 수익이 상당히 낮아지므로 저축에 대한 유인이 줄어든다.
세법 말고도 여러 가지 정책과 관행이 미국의 가계저축을 억제하는 유인을 제공하고 있다. 정부가 지급하는 빈곤층 소득보조나 빈민층 의료부조 급여액은 수혜자의 능력에 따라 결정된다. 즉, 과거에 소득의 일부를 저축한 사람들이 받는 정부지원 금액은 저축이 없는 사람들에 비해 더 작다. 대학의 학자금 자원도 학생 자신과 부보들의 재력에 따라 결정된다. 이러한 정책은 부에 대한 세금으로서 학생 자신이나 부모들의 저축 의욕을 저해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