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요람에서 요람으로

등록일 2003.10.17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얼마전에 대학리포트로 제출했어요
책을 읽고 느낀 소감과 함께 제 생각을 정리했어요
좋은 자료 되시길...

목차

없음

본문내용

환경문제의 교과서이자 20세기 고전인 『침묵의 봄』이 출간되기 전, 환경문제에 대한 접근은 남벌, 광산 개발, 공장 오염 등 명확한 문제에 항의하거나 자연경관을 보호하려는 노력을 의미했다. 그러나 카슨은 『침묵의 봄』에서 더욱 위험한 존재를 폭로했다. 새들이 노래하지 않는 풍경과 DDT처럼 인간이 만든 화학물질이 자연세계를 황폐화시킨다는 사실을 알리는 데 전력한 것이다. 그리고 지금 윌리엄 맥도너와 미하엘 브라운가르트는 전혀 새로운 접근,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침묵의 봄』이 출간된 게 1962년이니 꼭 40년만이다. 지금까지 환경보호주의자들은 생태적 효율성(eco-efficiency), 즉 3R(Reduce, Reuse, Recycle)을 역설해왔다. 이는 처음 1992년 리우데자네이루 지구정상회의에서 공식 채택한 용어로서 환경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것을 줄이고 덜하자는 것이다. 그러나 건축가인 윌리엄 맥도너와 화학자인 마하엘 브라운가르트는 이 도발적이고 예언적인 책을 통해 기존의 접근 방식은 산업혁명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요람에서 무덤으로’ 방식, 즉 엄청난 폐기물과 공해를 유발하는 일방향적 제조업에나 어울리는 것이라고 지적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