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문학] 아밀리아 갈로티

등록일 2003.10.17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그러나 어떤 유혹에도 안 넘어가는 것은 아닙니다. 유혹이 진짜 폭력입니다. 저에게도 피가 흐릅니다, 아버님. 누구 못지 않게 젊고 따뜻한 피가. 제 감각도 역시 감각입니다. 저는 아무 것도 장담할 수 없어요. 저에게도 약점이 있어요. 저는 그리말디의 집을 잘 압니다. 쾌락의 집이지요."
"폭풍이 꽃잎을 떼어내기 전에 장미꽃을 꺾으신 것입니다”

자신의 영주 안에서 막강한 권력을 가지고 있는 영주는 지난번 연회에서 우연히 만나게 된 에밀리아 갈로티를 보고 한 눈에 반해버린다.‘에밀리아 브루네스키’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의 탄원서를 보고 이름이 '에밀리아'이기 때문에 그 사람의 탄원에 결재를 내려줄 정도였다. 영주는 그와 결혼하기로 되어있는 오르시나 백작녀의 편지를 받고도 읽지 않는다. 그때 '콘티'라는 화가가 나타나 영주가 주문한 백작녀의 그림을 가지고 오는데, 영주는 오히려 그림이 실물보다 낫다고 하면서 오르시나 백작녀에 대한 안좋은 감정을 드러낸다. 그리고는 콘티가 가져온 또다른 그림을 보게 되는데 그것이 바로 에밀리아 갈로티의 초상화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