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사학] 정양모의 ‘너그러움과 해학’을 읽고

등록일 2003.10.1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책서평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정양모의 '너그러움과 해학'을 읽고

국립박물관장을 역임한 미술사학자 정양모 선생의 '너그러움과 해학'은 사학을 전공하는 필자에게는 교양도서가 아닌 전공필수 서적이라 할 수 있다. 저자인 정양모 선생은 이 책에서 미술사학자이자 동시에 박물관에서 수십 년간 근무한 전시기획자인 큐레이터의 눈으로 본 우리 미술에 대한 품평을 상세히 서술하고 있다. 저자는 책을 통해 저자의 전공이라 할 수 있는 도자기분야는 물론, 조선시대의 회화작품을 비롯한 우리 나라의 각종 문화재에 대한 저자의 느낌과 생각을 이야기했고, 우리의 문화재에 대한 편협한 시각과 정부당국의 문화재, 박물관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했고 문화재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가장 대표적 미술 장르인 회화에 있어서 저자는 조선의 르네상스라 불리는 영 정조 시대인 진경시대(眞景時代)를 중심으로 서술하고 있다. 진경시대의 산수화를 진경산수화라 부르는데 중국에서는 진경산수화의 의미가 한자 그대로 진경(眞景) 즉 참 경치, 이상적 자연을 표현한 일종의 상상화를 뜻하지만 우리 나라에서 진경은 작가가 체험한 우리의 자연을 표현한 실경산수화(實景山水畵)의 의미에 가깝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