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문화] 유시민과 함께 읽는 유럽문화 이야기

등록일 2003.10.1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선 독어를 고등학교 시절 배웠었는데 어투가 딱딱하고 단어들이 다 비슷하게 느껴지고 단어들이 길었다. 그러한 이유를 책을 보다 알았는데 독어에서는 단어 두 개 이상을 갖다 붙이면 새로운 단어가 탄생하게 된다고 한다. 이러한 새로운 단어가 만들어짐은 새로운 관념이 형성되는 것인데 독일인의 복잡한 관념세계 역시 이러한 언어적 특성에서부터 시작되었나 싶다.
독일의 문학이나 영화를 보더라도 심오하고 철학적인 작품들이 많은데 이러한 것에서 독일인의 매사에 진지하고 신중한 독일인들의 성품을 엿볼수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