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생각하는 바람직한 결혼관

등록일 2003.10.1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결혼은 “제2의 인생”이라는 말이 있다. 한 사람의 인생에 있어서 결혼은 결혼이후의 삶부터 노후까지의 삶을 결정하는 데 매우 중요한 일이다. 이런 결혼의 중요성때문에 사람들은 어려서부터 결혼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그런 과정을 통한 한 이상적인 배우자상을 그리고 그렇게 찾은 사람과 자신이 생각했던 이상적인 결혼 생활을 누리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 이와같은 많은 생각을 토대로 정립된 결혼에 대한 한 사람의 인식을 우리는 그 사람의 결혼관이라고 할 수 있다. 사람마다 결혼관은 모두 다르다. 어떤 가정환경에서 태어나고 또 자랐는가 등등의 여러 가지 문제가 그 사람의 결혼관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예를 들어 맞벌이 부부 밑에서 자란 사람은 성장과정에서 느낀 외로움으로 인해 좀 더 가정적인 배우자를 원하게 된다. 하지만 사람은 모두가 태어난 환경이 각각 다르다. 이렇게 다른 환경에 태어난 사람들이 각자 다른 결혼관을 가진 상태에서 서로를 배우자로 만나 행복한 결혼생활을 꾸민다는 것은 실로 어려운 일이다.
인간이 출생에서 사망시까지 삶을 숨쉬는 과정에서 결혼은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한다. 예전의 전통윤리와 엄격한 봉건주의시대에 부모님들의 짝을 맺어주는 결혼관에서 현대에 와서는 물질 만능주의 시대에 맞는 개성과 자기의 의견이 중요시되는 가운데 연애결혼관이 중시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결혼 양태’는 시대가 변화하면서 바뀌어 왔다. 아직 성인으로서 제 구실을 할 수 없는 어린 나이에 결혼을 시키는 ‘조혼’ 이라든지 당사자가 태어나기도 전에 양가 부모님이 결혼을 정하는 ‘정혼’ 등이 지금은 그 예를 거의 찾아볼 수 없는 결혼 양태이다. 현대에는 성년에 다다른 남녀간의 결합과 1부1처제가 확립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