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서법] 바른말 구별

등록일 2003.10.1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나름대로 열심히 했습니다.많이 받아 가세여..

목차

1. ‘-ㄹ게’ ‘ㄹ께’
2. 오뚜기 오뚝이
3. 으스대다 으시대다
4. 천장 천정
5. 개비 개피

본문내용

4. 천장(天障)(O) 천정(X)

❏ 관련항 : 표준어 규정 제2장 제2절 제17항
❏ 예시 : 유럽 영화에는 천장이 높고 창이 큰 아름다운 집들이 종종 나온다.
❏ 상세설명 : 천장(天障)'은 '바닥'에 대립되는 말로 '천정(天井)'이라고도 쓰인다. 그러나 두 의미에 아무런 차이가 없고 '천장'이 보다 널리 사용되는 형태이기 때문에 '천장'만 을 표준어로 인정한다. 그러나 '천정부지(天井不知)'라고 할 때는 '천정' 형태를 쓴다.


5. 개비(O) 개피(X) 가치(X) 가피(X) 까치(X)

❏ 관련항 : 표준어 규정 제2장 제4절 제17항
❏ 예시 : 성냥 한 개비가 우리에게 남은 유일한 희망이었다.
❏ 상세설명 : 제17항은 어원적으로 하나인 단어가 비슷한 발음의 몇 형태로 쓰이되, 사용 빈도 수에 큰 차이가 있는 경우를 규정한 것이다. 이 경우에는 더 널리 쓰이는 한 형태 만을 표준어로 삼는다. 복수 표준어로 인정하려면 그 발음의 차이가 이론적으로 설명되 든지, 두 형태가 비등하게 널리 쓰이든지 하여야 하는데 제17항에 넣는 것들은 복수로 인정하면 오히려 혼란을 야기한다고 판단되는 것들이다. 가늘게 쪼갠 나무토막의 낱개를 이르는 말인 ‘개비’는 ‘성냥 한 개비, 장작 세 개비, 담배 한 개비’ 등과 같이 가늘고 긴 것을 셀 때 쓰인다. 간혹 유기음화된 발음인 ‘개피’를 사용하기도 하고 특히, 담배를 셀 때는 ‘가치, 까치, 가피’ 등을 사용하기도 하나 모두 표준어로 인정하지 않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