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감상문] 연극 타이타닉

등록일 2003.10.15 MS 워드 (doc)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타이타닉 하면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거대한 타이타닉호와 빙산에 부딪혀 침몰된 초 호화 여객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의 영화 ‘타이타닉’ 같은 것들 이었다. 솔직히 타이타닉호가 만들어진 연대는 언제인지, 사상자가 몇 명이고 몇 명이 구조되었는지, 타이타닉호의 침몰과 관련해서 우리가 반성해야 할 점과 얻어야 될 교훈은 무엇인지 하는 것들에 대해서는 생각해 본적도 없었고, 이 연극을 보기 전까지는 생각할 이유와 가치조차 느끼지 못했다.
공연을 보는 날 기대와 설렘을 가지고 과천 공연장으로 향했다. 공연장에 도착하자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연극 세트였다. 야외극 공연관람은 처음이었기에 그 거대한 세트의 크기에 먼저 압도되는 느낌이었다. 세트 안으로 들어서자 길쭉한 타원형으로 좌석이 배치되 어 있었는데, 그 공연장 전체가 커다란 배와 같아서 내 자신이 그 배에 탑승한 승객처럼 생각되었고, 공연장의 좌석수가 실제 타이타닉호에 탑승했던 승객 수와 같다는 말을 들었을 때 극단측의 세심한 배려가 느껴졌다.
조명이 꺼지며 연극은 시작되었다. 어둡고 조용한 정적 속에 ‘두~~’ 하는 기적소리가 들려왔고 조금 뒤 두 명의 인부가 들어와 쇠 망치를 두드리며 철을 제련하는 모습이 보였다. ‘땅땅땅~’ 감당하기 힘든 고 음역의 소리가 귀를 찔렀고 등장 인물들이 하나 둘씩 나타났다. 시작부분부터 타이타닉호의 예정된 운명의 어두운 그림자를 나타내는 느낌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