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문학] 톨스토이 <이반일리치의죽음>과 체호프의 <지루한 이야기>비교연구

등록일 2003.10.14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생애동안 인간은 자신이 언젠가 죽을 것이라는 걸 망각한 채로 살아간다. 우리는 누구나 시간이 흐름에 따라 늙어감으로 지치고 병들어 스러진다. 그러나 그 무엇보다 우리를 두렵게 하고 지치게 하는 것은 죽음의 다가옴이다. 그리고 우리는 죽음 이후에 대한 무지로 인해 고통받고 두려움에 시달린다. 죽음은 암흑과 같이 묘사되기도 하고, 천상낙원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분명한 건 단 하나, 삶의 끝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삶이 끝나기를 원하지 않는다. 그래서 무의식적으로 죽음이란 건 나와는 관계없는 것, 아직 멀었다고 생각하려 애쓰며 생활 속에서 삶과 죽음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보지 못했던 게 사실이다. 톨스토이는 삶을 어떻게 사는 것이 올바른 것인지를 항상 고심해왔다. 그래서 삶과 맞닿아있는 죽음에 착안하여 어떠한 자세로 삶을 살아야 하는가를 이야기하면서 도덕적이고 교훈적인 색채를 띄고 있으면서도 그 사회 사람들의 비인간성을 폭로하고 있다. 이렇게 죽음에 대해서 깊이 있게 다룬 이 작품을 읽으면서 죽음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었고, 주변 인물들의 가식과 비인간적인 면을 주목하게 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