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사] 프랑크왕국

등록일 2003.10.14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게르만족의 이동은 서양사에서 고대와 중세를 나누는 중요한 사건으로 인식되고 있다. 기원후 476년 로마제국의 멸망으로 유럽사회는 동란의 시기로 접어들고 기원후 5세기부터 15세기까지는 게르만민족을 주체로한 새역사시대가 열리게 된다. 이것은 서양의 중세가 열리게 되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게르만족의 이동으로 시작한 서양의 중세는 많은 게르만 왕국들이 성립하게 된다. 하지만 다른 게르만 왕국들은 단명하게 되지만 프랑크 왕국은 9C까지 지속되었고 터키와 유럽대부분을 그의 세력하에 두어 유럽이라는 하나의 사회를 만드는 기초를 제공하였다. 프랑크 왕국이 오래 지속되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프랑크족의 원주지는 라인강하류지역이었다. 482년 아버지가 죽은 후 15세의 나이로 왕으로 등극한 클로비스는 두 개의 부족으로 나뉘어 있던 프랑크족을 통합하였다. 다른 게르만 국가들은 아리우스파로 개종하였지만 프랑크족은 오래도록 이교도로 남아 있었다. 496년 알라만니족과의 전쟁을 치르면서 프랑크족은 크리스트교로 개종을 하게된다. 이들이 개종을 한 것은 다른 게르만족과 달리 로마 카톨릭이었다. 개종 후 클로비스는 부르군드와 서고트를 격파하고 영토를 확장하여 지중해 해안까지 영토를 넓이게 된다. 그의 사후 국토는 4명의 아들에게 분할되어 상속되게 되어 국토의 분할과 재통일이 반복적으로 나타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