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시립미술관을 다녀와서

등록일 2003.10.14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안녕하세요!
시립미술관을 갔다와서 감상문 자료입니다.
일목요연하게 중요한것만 깔끔하게 정리되어있습니다.
다운받으셔도 후회없으실겁니다.
그럼...좋은하루보내세요...*^.^*...


목차

※ 시립미술관을 다녀와서
작 품 명 : 바람부는 날
작 가 명 : 이 상 돈
재 료 : 조 각
크 기 : 40 × 30 × 75

감 상 문

본문내용

1학년 입학하고 프랑스 문화와 예술이라는 수업을 들었는데 그 당시 수업에 불성실하여 졸업을 앞두고 5영역에서 재이수를 하게되어 미술의 이해라는 수업을 처음으로 듣게 되었다. 재이수신청을 하면서 음악과 미술 국악이라는 세 과목중에서 선택을 해야 했는데 음악쪽에는 흥미를 느끼지 못하여 미술의 이해를 수강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 난생 처음으로 미술관이라는 곳을 오게 되었다. 주말에 시간을 내어 미술관을 방문하려니 위치도 잘 모르겠고 미술작품을 감상하는 법도 잘 몰라 문화부 기자 친구를 불러 조언을 얻을 겸 동행을 하여 미술관을 방문하였다. 하지만 그 친구도 역시 기사나 쓸 줄 알지 미술에 대해서는 영...
어쨋든 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대전미술제는 한국화와 서양화, 서예, 조소, 공예 등 미술의 각 방면에 걸쳐 전시를 했는데 제 1 전시관에서부터 먼저 쭉 둘러본 소감은 솔직히 ‘모르겠다’ 는 느낌밖에 들지 않았다. 미술작품에 대해 생각해 본 적도 없고 어떻게 감상하는지도 모른 채 단순히 그냥 작품만 보고 있자니 막연한 느낌만 들 뿐이였다.

참고 자료

대전시립미술관 홈페이지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현대시] 유하 바람부는 날엔 압구정동에 가야한다 '막차 손잡이를 바라보며' 2 페이지
    버스의 손잡이가 되어 본 것이다. 막차 탄 유하는 맨 뒤에 앉았을 것이다. 맨 뒤의 다른 좌석보다 조금 높은 의자에 앉아 나란히 두 줄로 맞춰 세워놓은 듯한 손잡이를 보면서 자신이 손잡이가 되어 본 것이겠지. 내가 손잡이 이었..
  • 안도현-바닷가우체국을한국 현대문화를 중심으로 11 페이지
    1. 서론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시는, 그 시대와 사회 현실을 잘 반영하고 있으면서도 인간 내면의 깊숙한 감정들을 함축적으로 아름답게 그려낸 시일 것이다. 지난 1999년에 발행된 안도현 시인의 시집 『바닷가 우체국』은 사..
  • [한국시] 유하-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 독후감 3 페이지
    번쩍번쩍하는 압구정동에서 그 옛날 배나무 숲의 배시시 웃던 친구를 그리워하는 이야기. 외제차와 쭉쭉빵빵한 미남 미녀 사이에서 후진 티셔츠 달랑 하나 걸치고 국화빵이니 통조림이니 하며 한탄하는 이야기. 살랑살랑 웃으며 아양 떨..
  • [시 분석] 유하 시 분석 미란타 2 페이지
    어쨌든 이 시의 전체적인 내용전개는 부와 권력을 등에 지고서 횡포를 일삼는 것처럼 느껴지는 짝궁과의 무의식적인 적대화와 갈등이 꿈속에서 펼쳐진다. 이것은 전체적으로 나(소시민)과 짝궁(부,권력,지배층)과의 비교, 대립쪽의 측면..
  • 바람부는 날이면 비평 4 페이지
    1. 시인인가 감독인가. 작가 유하는 1988년 <문예중앙>에서『무림일기』로 등단한 이후 두 번째 시집 바람 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으로 가야 한다.』를 출간하면서 시인으로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다. 바람 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으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