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학] 스타벅스와 미국

등록일 2003.10.12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부정하고 싶지만 부정할 수 없는, 미국에 관한 단상들
1. 스타벅스의 한국 진출은 미 제국주의의 한국에 대한 침략인가?
2. Globalization을 Americanization과 동일한 것으로 볼 수 있는가?
3. 문화는 중심부에서 주변부로, 일방향으로만 전파되는 것인가?

본문내용

-부정하고 싶지만 부정할 수 없는, 미국에 관한 단상들

세기의 전환을 맞이한 지금, 경탄과 경계의 실체를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미국에 대한 비명과 절규로 가득 찬 경계의 시각이 우세한 것이 사실이다. 범 지구적 기호품 커피를 상품으로 내세운 'Star Bucks'라는 소비지형에 직면한 이 시점도 그러한 경계의 연장에 다름 아니다.
그런데 우리는 왜 'Star Bucks'를 '서구화'나 '유럽화' 혹은 '국제화'의 징표로 지칭하지 않고 '미국화'라는 단일한 표현으로 귀결시켜버리는가? 그것은 부분적으로는 현 세계의 문화적·정치적·경제적 힘의 지도를 반영하는 것이다. 따라서 이 글에서 논하고자 하는 것은 단순히 'Star Bucks'라는 기업의 속성이나 영향력이 아니다. 영어로 조합된 상호 이면에 자리잡고 있는, 미국이라는 지구 제국의 메갈로폴리스가 용광로처럼 뿜어내는 세 가지 문제점-"'Star Bucks'는 미 제국주의의 한국침략인가/"세계화는 미국화인가"/"'Star Bucks' 문화는 일방적 문화 전달의 상징인가, 문화의 쌍방적 영향의 상징인가"-에 대한, 문제 해결책 제시가 아닌, 모색이자 회고이다.
본론의 세 부분에서는 일반적으로, 미국과 미국화에 대해 부정적인 시선들을 취할 것이다. 즉 각각의 문제에 대한 입장은 "'Star Bucks'는 미국의 한국침략정도는 아니다/세계화는 현 시점에서 필연적인 미국화로의 여정이다/'Star Bucks'로 대표되는 미국문화는 한국문화와 상호영향을 주고받으며 관계 맺는다"로 귀결된다. 그러나 이러한 결론으로 향하는 과정들은 굴곡이 심하다. 즉 대상에 대한 순응이 아닌, 주체의 시선을 잃지 않고 미국과 미국의 산물들에 대해 거리를 유지하고자 하는 의지는 강렬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