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즘 문학론] [여성학]모파상의 비계덩어리

등록일 2003.10.0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비계덩어리를 여성학 관점에서 비판적으로 쓴 글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개인이 희생하여 집단의 안정돠 목적 달성을 이루는 경우를 많이 찾아볼 수 있다. 모파상의 ‘비계덩어리’도 그러한 주제를 드러내고 있는 작품이다.
프러시아 군의 점령 아래 있는 루앙 시의 유력자 몇 명이 은밀히 르아브르에의 탈출을 기도하여 이동 허가증을 입수했다. 승객은 포도주 장사로 한 밑천 모은 로아조 부부, 도의원으로 면업계의 거물은 칼레마동 부부, 노르망디 굴지의 명문 우베르 드 프레빌 백작 부부 - 이 부르주아 사회의 축소판 같은 일행에 민주주의의 두목 코르뉴데와 수녀 두 사람, 그리고 한 젊은 창녀가 자리를 함께 하고 있었다. 불 드 쉬프 (비계덩어리)라는 별명으로 불려지는 뚱뚱한 몸매의 이 창녀는 미끄러운 살결과 검고 아름다운 눈을 가지고 있었다. 일행은 토트 시에 잠깐 머물게 됐으나. 이 젊은 창녀에게 눈독을 들인 프러시아 장교가 그와 하룻밤 잠자리를 함께 하지 않으면 일행의 통행을 허가하지 않겠다고 말한다. 그러나, 그녀는 프러시아 군이 주둔하고 있는 루앙 시에는 더 있을 수가 없어 탈출한 애국자였기 때문에 어떤 이유가 있어도 그 용청에 응할 리가 없었다. 그러나, 몇날 며칠을 여관방에 갇혀 지내던 일행은 불 드 쉬프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작전을 세우고, 식탁에서의 화제도 자기 몸을 버려 나라를 지킨 여자들의 이야기, 또는 그 의도하는 바 일이 순수한 경우 비록 행위가 추악했어도 그것을 훌륭하게 보상한 성인의 행적 등에 관해 이야기했다. 이틀 뒤 그녀는 프러시아 장교와 잠자리를 함께하는 것을 허락했다. 일행은 다음날 일찌감치 여장을 갖추고 기다렸지만, 비참해진 것은 불 드 쉬프였다. 일행은 누구하나 그녀를 보려고 하지도 않았고 말을 걸려고 하지도 않았다. 서둘러 출발하느라고 도시락을 준비할 여유가 없었던 그녀에게 며칠 전의 답례로 도시락을 나누어 주려고 하는 사람도 없었다. 은혜를 모르는 사람들의 꾐 때문에 애국자의 절개를 굽힌 자기 자신이 짜증스럽고 눈물이 흘렀다. 해가 지고 이미 캄캄해진 마차 안에서는 코루뉴데가 흥얼거리며 혁명가를 계속해서 부르는 소리에 섞여, 젊은 창녀의 흐느껴 우는 소리가 언제까지나 계속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