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극론

등록일 2003.10.07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Aristotle이 B.C. 367년 비극의 고장 아테네로 처음 왔을 때는 비록 Aeschylus(B.C. 525-456), Sophocles(B.C. 495-406), Euripides(B.C. 480-406) 등 고대 그리스의 3대 비극 작가들이 이미 과거지사가 되어 있었으나-기실 이들은 그가 태어나기도 전에 이미 사망했다-그들의 극작품들은 계속 공연되고 있었다. 그는 이것들을 관극하였으며, 또 이 공연들의 관극을 바탕으로 삼아 「시학」(Poetics)을 펴냈다.
「시학」에서 Aristotle은 비극의 본질을 기술했다. 그가 비극에 관해서 쓴 것은 이에 각별한 열의나 관심이 있었기 때문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것은 아마도 Plato의 아카데미에 수학하면서 Plato의 철학 체계를 정리하고 수정하는 중에 시 혹은 문학이 스승의 강렬한 철학적 관심의 대상이었음을 알았기 때문일 것이다. 어쨌든 Aristotle의 「시학」은 인류 최초의 문학 비평서요 비극론이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