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역사앞에서'를 읽고...

등록일 2003.10.06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일기를 읽고 내게 가장 강하게 남는 것은 전쟁에 대한 생생한 증언을 들었다는 것이다. 영화나 소설 등등을 통한 이야기로서의 6.25는 죽은 증언이었다면 이 일기는 살아있는 증언이었다. 그것은 일기라는, 그리고 사가로서의 저자의 눈을 통한 전달이 가지는 특성이 내게 솔직함과 현실감을 그대로 전달해주었기 때문이다. 일기라는 형식은 다분히 독백적이고 주관이 개입된 기록형태이나 이 "역사 앞에서"에서의 저자는 그 스스로도 노력함이 역력하게 객관적 시각을 일관되게 지향하였으며, 그 자신의 눈으로 본 6.25를 생생하게 남겨준 것이 이 책의 진가라 할 수 있겠다.
.
.
.
내가 이 책을 읽으며 얻은 또 하나의 것이라면 한 민족의 입장에서 본 좌와 우의 대립양상을 그동안의 멸공제일주의 하에서 교육받은 시각에서 탈피하여 볼 수 있었던 즐거움이었다. 무조건 한쪽의 손만을 들어주는 편협에서 벗어난 선생의 일기속의 한문장 한문장은 흑백논리를 싫어하는 나의 가치관에 너무도 "옳구나"하는 맞장구를 치게 하기도 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역사앞에서 4페이지
    <역사 앞에서> 제출날짜 : 4월 12일(1회분) 교수님께서 독후감(讀後感) 목록(目錄)을 보여주셨을 때 유난히 눈에 띄는 제목(題目)이 하나있었다. 그것은 <역사 앞에서>였다. 고등학교(高等學校) 국어(國語)교과서..
  • [현대문학 책감상] 역사 앞에서- 김성칠 5페이지
    김성칠, 그가 모진 풍파를 다 견디고 인공기를 내리고 다시 태극기를 다는 기분은 어떠할까? 참으로 오묘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일본이나 다른 나라에게 빼앗겼던 조국을 다시 되찾은 것이라면 정말 눈물이 나도록 감격스러울 것이..
  • [한국현대사] 김성칠-역사앞에서를 읽고 8페이지
    그렇게 난, 6.25가 어떤날인지 그날의 의미도 제데로 알지 못한채 20번의 6월 25일을 지나 성큼 대학생이 되어 버렸다. 그만금 내가 자란탓인지, 어렸을때는 책 제목만 봐도 어질어질 했던 책들이 이제는 속속들이 내 눈에 들..
  • 김성칠 역사앞에서 625 1950 한국전쟁 한국사회 9페이지
    고 김성칠 교수의 <역사 앞에서>는 그의 생전의 일기 중 일부를 편집한 것이다. 1945~46년의 일기와 1950년 1월의 일기에는 학문, 가정, 교우에 관계되는 것들만을 뽑았고, 1950년 6월25일부터 1951년 4월 8일..
  • 김성칠의 <역사앞에서> 분석 5페이지
    특징 45년~51년 괴한의 저격을 받기 전까지 기록 한국판 안네의 일기 철저한 중도적 입장에서 좌.우익의 대립으로 인한 사회적 모순을 서술 의의 전쟁 상황의 생생한 기록-> 기록문학으로서의 효용적 가치 생명의 위협..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감상문] &#039;역사앞에서&#039;를 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