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성문학작품에서 박완서의 위상

등록일 2003.10.0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박완서는 1970년 나이 마흔에 『나목』으로 문단에 등단한 이후 오늘날까지 대부분 비판의식에 의거한 작품들을 발표해 온 작가이다. 박완서는 6.25와 분단, 그리고 물질중심주의 풍조와 여성 억압에 대한 현실 비판을 사회와 연관해서 성실하게 다루고 있다. 박완서의 70년대 소설들은 70년대의 여타 일반 작품들처럼 사회상의 반영이라는 성격을 지닌다. 그러나 80년대에 들어서 『살아있는 날의 시작』, 『서 있는 여자』,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를 내놓으면서 여성의 억압문제에 관심을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주게 되고, 80년대 중반 이후 여성문학의 대표적인 작가로 평가받게 된다. 그리고 최근에는 자전적인 소설들을 발표하여 그녀의 또 다른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참고 자료

여성2/ 여성사연구회편 - 변혁기의 여성들 "여성해방의 시각에서 본 박완서의 작품세계" (창작사 1988)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