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예술, ] 19세기사진에대한사회적태도

등록일 2003.10.06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 1839년 독일신문에 나타난 사진논쟁의 교회입장
● 실증주의 철학속에서 자신의 최상의 표현을 발견한 레알리슴
● 레알리슴(실증주의 미학)
● 사진의 가치와 예술에 대한 논란
● 자연주의공격에 대한 반대견해
● 예술사진 반대론
● 예술사진 찬성론

본문내용

■ 19세기 사진에 대한 사회적 태도

다게르의 사진발명 이후 귀족과 부유한 중산계급에만 한정되었던 초상사진이 디스데리의 ‘명함판초상’의 창안으로 이보다 덜 여유있는 사람들에게까지 접근이 가능해졌다.
초상의 수적 증가와 함께 그 크기가 축소되었다. 이제는 그것이 집안의 조상을 모시는 넓은 회랑을 장식하는 것이 아니라 중산계급 아파트의 벽 위에서 제자리를 찾았다. 그러나 중산계급은 검소했으며, 점점 더 그들은 무엇보다도 그 커다란 정확성이 장점인 사진을 만족해 했다. 몇 프랑만 더 주면 능숙한 촬영기사가 매혹적이고 완전히 자연스러운 분홍색과 청색으로 사진을 채색해 주었다. 초상으로 생활하던 예술가는 나날이 그 주문이 줄어들어 갔다. 그 큰 원인은 사진이었으며 이들 예술가의 대부분이, 특히 중간수준의 재능을 지닌 예술가들이 계속 영토를 침식해 들어오는 이 사진에 대하여 깊은 적의를 품고 있었던 사실은 놀랄 일이 아니다.
이 당시 수많은 예술가들이 사진에 대해 항의의 소리를 드높이 외쳤던 것에는 흔히 그들의 문제와 관련된 동기가 있었다.

참고 자료

없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