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기와19세기의 영미시 비교

등록일 2003.10.05 | 최종수정일 2014.02.17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8세기 -인간은 엄격히 규제되고 근본적으로 불변하는 세계에 사는 하나의 제한된 존재, 마치 자동차의 부속품과 같은 존재로 인간을 보았다.
이 시대에 많은 훌륭한 문학작품들은 인간 종족의 한계를 넘으려는 오만, 즉 인간의 열망을 공격하는데 합류했다. 포프는 “인간의 기쁨”에 대해 「인간론」에 서술하기를, “인간의 한계를 넘으려고 생각하지도 행동하지도 않는데 있다”고 했다.
19세기 - 인간 개개인을 완벽한 존재로 보고 인간을 칭송하는 인본주의.
혁명적 희망이 싹트던 시대인 낭만주의 시대는 또한 개인주의 시대이기도 하였다. 철학자들, 시인들이건 간에 모두 인간의 잠재능력과 인간 고유의 목적을 높이 평가하고 있었다. 유럽 낭만주의의 많은 특징적 사상을 발생시킨 독일 칸트 이후의 철학에서는 인간의 정신을 “주관” 또는 “자아”라고 불리던 그때까지는 오직 신의 절대적 특권이던 다양한 기능을 인간이 떠맡게 되었다. 두드러지는 것은 인간의 정신을 “이미 창조된 세계를 반영하는 거울에 불과한 것”으로 여겼던 18세기의 중심적인 개념이 거부되고, 그 대신 인간의 정신 자체를 “그것이 지각하는 세계의 창조자”라고 보는 새로운 개념이 대두되었다는 사실이다. 영국의 새로운 시의 창시자들도 “인간정신은 그 자신의 경험을 창조하는 것”이라고 묘사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