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현대사] 박정희 vs 장준하

등록일 2003.10.04 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서론

본론
숙명의 라이벌 그들의 출현
일제 강점기에서의 행적
해방공간에서 갈라진 두 사람
군사정권의 출현과 저항
사카린 밀수사건을 둘러싼 대립
유신체제하에서의 사투
최후의 순간의 대결
생과사의 갈림길, 장준하 의문사

결론

본문내용

서론
한국 현대사를 연구하는데 있어 빠질 수 없는 인물이 바로 박정희이다. 그는 비록 60,70 년 대 우리민족이 지고 있었던 가난이라는 짐을 덜어 주었으며 후진국에서 중진국 선진국으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여 민주주의의 기초가 되는 경제개발을 이루었으나 정치적으로는 유신체제 등 우리의 민주화를 더디게 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즉 그는 현실적인 대통령으로서 나라를 부강하게 하는 데는 혁혁한 공로를 세웠으나 우리민족이 궁극적으로 이루려 했던 이상적인 사회의 모습을 건설하는데는 더 할수 없는 방해자 였던 것이다. 이에 반해 유신체제하에서 재야의 대통령으로 불리던 장준하는 그 삶이 말해주듯 우리가 이루려 했던 이상사회를 위해 온몸으로 독재에 저항하며 우리의 정신적인 기반을 마련하여 오늘날 우리가 이루려는 진정한 민주화에 보다 빨리 다가서게 했던 인물이다. 그러나 이두 인물의 행적을 오늘날의 우리가 제대로 판단하긴 어려운 일이다. 아직까지 우린 이들의 영향력에서 살고 있으며 이들의 옳고 그름에 대한 평가는 좀더 후대에게 맡겨져야 할 과제 일것이다.
오늘날을 살고 있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그들이 살았던 시대에 대한 좀더 객관적인 시각을 키우는 것이며 그러기 위해서는 그들이 걸어온 발자취를 객관적인 시각에서 더 이상의 은폐없는 방향으로 이끌어 내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난 여기에서 그들이 살았던 해방전, 해방후 70년대 말까지의 그들의 행보를 다시 조명하며 그들에 대한 새로운 물음과 방향을 제시하려 한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역사속라이벌 독도이야기 4페이지
    문철영 교수님께서 ‘역사이야기’라는 사회교육방송을 모태로 집필하신 ‘독도 이야기’ 이 책을 읽음으로서 2003년 ‘독도문제’가 이슈가 되었었다. 그래서 네티즌의 한사람으로서 몇몇 독도지킴이 사이트에 가입하여 한때 열의로 활동 ..
  • 역사속의 라이벌 - 김홍도와 신윤복 7페이지
    조선시대를 통틀어 유명한 화가는 많겠지만, 우리에게 김홍도와 신윤복만큼 크게 각인된 화가들은 없을 것이다. 이들은 거의 같은 시대에 화원화가로써 살아왔으면서도, 상반된 삶과 작품을 영위하고 남겼다. 단원 김홍도의 화풍은 사실주..
  • [인물] 장준하와 박정희의 비교 1페이지
    이 수업을 듣기 전에는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우리나라 경제를 발전시킨 독재정치가로만 알고 있었다. 그리고 장준하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장준하와 박정희를 비교 하며 우선 결과론적인 면에서 ..
  • [독립운동가] 장준하 8페이지
    언론인·정치인. 평안북도 의주(義州) 출생. 일본 도요대학[東洋大學] 예과를 거쳐 니혼신학교[日本神學校]를 다니다가 1944년 학도병으로 중국에 파병되었으나 6개월 만에 탈영, 린취안[臨泉]의 한국광복군에 입대하였다. ..
  • 일제 말기 박정희와 장준하의 행적 비교 1페이지
    장준하는 1918년에 평북 의주에서 기독교 집안의 차남으로 태어났으며, 박정희는 1917년 경북 선산에서 몰락한 양반 가문의 다섯째 아들로 태어났다. 두 인물의 집안은 모두 가난했다. 박정희의 모친은 집안의 가난 때문에 태아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한국 현대사] 박정희 vs 장준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