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승] 저승/그곳 문지방 넘나드는 이야기

등록일 2003.10.04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죽음? 인간은 누구나 죽음 앞에서는 평등하다 아무리 많은 돈을 가졌더라도 권력과 명예를 얻었다 하더라도 죽음이란 예외없이 찾아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인간은 태초부터 죽음에 대해 많은 두려움과 함께 호기심을 가지고 있었다. 죽음에 대한 그러한 의문들 때문에 많은 종교와 다양한 문화양식이 형성되었다. "저승~이야기"에서는 전세계의 이러한 다양한 문화양식에 대해서 여러 가지 사례를 들며 흥미있게 다루고 있다. 이책에서 소개된 다양한 소재를 간단히 요약하고 나의 소감을 간단히 기술해 보도록 하겠다.
저승, 하면 우선적으로 생각 나는걸 꼽으라면 아무래도 천국과 지옥이라고 하겠다. 거리를 지나다 보면서 가끔씩 마주치는 교인들을 보듯이 천국과 지옥이라는 관념은 주의에서 수없이 접하게 되어 너무나 친숙하다 그리고 죽지 않고서는 결코 해답을 얻을수 있는 그 곳들에 대한 막연한 기대를 해보게 된다. 이러한 막연한 의문에 가장 적절하고 풍부한 대답을 얻을수 있는 것은 종교라고 보는데 어쩌면 이러한 천국과 지옥이라는 개념을 만들었으리라 추측케하는 종교적 표준에서 천국과 지옥이란 생전의 도덕성의 표준에서 사자에대한 평가에 따른 대가라 볼 수 있다. 즉 좋은 일을 많이 한사람은 천국으로 악한일을 많이 행한 사람은 지옥으로 간다는 말이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연극감상문] 연극 `오구` - 저승사자의 역할에 대해서... 1페이지
    오구를 보면서 제가 알고 있는 저승사자와 다른 외모, 행동들을 보았습니다. 그래서 약간은 놀랐습니다. 제가 아는 저승사자는 예전에 ‘전설의 고향’에 나오는 갓을 쓰고 검거나 흰색의 한복을 입고 조용히 말을 하면서 죽은 사람을 ..
  • 죽음의 수용소에서 3페이지
    부제에도 나오듯이 이 책의 메시지는 사람은 태도를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비극적인 상황, 절망적인 상황이라 할지라도 당신은 이를 받아 들이는 태도를 결정할 수 있다는 뜻이다. 다른 말로 바꾸어 이해하자면 마음이라는 ..
  • 삶 그리고 죽음 1페이지
    때는 2006년 3월. 겨울이 지나가고 꽃샘추위가 시작될 무렵 나는 저 멀리에 보이는 가깝고도 가깝지 않은 북한을 바라보고 있었다. 구타로 시작되는 새벽근무는 나에게 죽기보다 싫었고, 쏟아지는 잠을 이겨내며 혹시나 조는 모습을..
  • 인간의 죽음에 대한 태도 2페이지
    인간의 죽음에 대한 태도 인간은 누구나 출생 후 성장하여 나이가 들거나 병들어 사망하게 된다. 죽음은 삶의 과정 속에 존재하는 한 부분으로 누구도 피할 수 없는 보편적인 문제로서 언제 어떤 모습으로 다가올지 모르는..
  • 죽음의수용소 3페이지
    "그는 왼쪽으로 보내졌소?" 라고 묻는 구절이 있다. 이것은 단순히 좌•우의 구분이 아니다. 이것은 생(生)과 사(死)의 구분의 의미로 사용되었다. 죽음의 수용소라고 불리는 곳, 아우슈비츠에서는 말이다. 이렇게 단순하게 ..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