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승] 저승/그곳 문지방 넘나드는 이야기

등록일 2003.10.04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죽음? 인간은 누구나 죽음 앞에서는 평등하다 아무리 많은 돈을 가졌더라도 권력과 명예를 얻었다 하더라도 죽음이란 예외없이 찾아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인간은 태초부터 죽음에 대해 많은 두려움과 함께 호기심을 가지고 있었다. 죽음에 대한 그러한 의문들 때문에 많은 종교와 다양한 문화양식이 형성되었다. "저승~이야기"에서는 전세계의 이러한 다양한 문화양식에 대해서 여러 가지 사례를 들며 흥미있게 다루고 있다. 이책에서 소개된 다양한 소재를 간단히 요약하고 나의 소감을 간단히 기술해 보도록 하겠다.
저승, 하면 우선적으로 생각 나는걸 꼽으라면 아무래도 천국과 지옥이라고 하겠다. 거리를 지나다 보면서 가끔씩 마주치는 교인들을 보듯이 천국과 지옥이라는 관념은 주의에서 수없이 접하게 되어 너무나 친숙하다 그리고 죽지 않고서는 결코 해답을 얻을수 있는 그 곳들에 대한 막연한 기대를 해보게 된다. 이러한 막연한 의문에 가장 적절하고 풍부한 대답을 얻을수 있는 것은 종교라고 보는데 어쩌면 이러한 천국과 지옥이라는 개념을 만들었으리라 추측케하는 종교적 표준에서 천국과 지옥이란 생전의 도덕성의 표준에서 사자에대한 평가에 따른 대가라 볼 수 있다. 즉 좋은 일을 많이 한사람은 천국으로 악한일을 많이 행한 사람은 지옥으로 간다는 말이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