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관] 독일 헌법관에 대한 고찰

등록일 2003.10.04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서론

2.독일 헌법관의 시대적 배경
*19세기유럽-자유주의
*프랑크프르트헌법과 비스마르크헌법
*바이마르헌법관의 성립

3.독일헌법관의 발달
*헌법관의 배경
*독일헌법관의 발전

4.독일의 헌법관
*규범주의 헌법관
*결단주의 헌법관
*통합주의 헌법관

5.결론

본문내용

Ⅰ. 序
헌법은 한 나라의 통치질서에 관한 국내법이며 헌법은 한 나라의 법질서 중에서 가장 강한 효력을 가진다. 법질서 중에서 차지하는 헌법의 좌표와 헌법의 우선적 효력에 대해서는 다툼이 없다. 그러나 헌법의 본질이나 헌법이 다른 법규범보다 우선하는 효력을 가져야 되는 이유에 대해서는 헌법관에 따라 견해가 달라진다. 헌법관이라는 것은 국가와 헌법의 본질을 무엇으로 이해하는가, 헌법의 최고규범성 내지 타당성의 근거를 어디에서 구하는가 그리고 기본권의 성격을 어떻게 파악하는가 등에 관한 헌법철학적 시각이라고 할 수 있다.
그중에서도 독일의 헌법관은 독창적이고 특징적이다. 이러한 독일의 헌법관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독일 근대사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고, 시대적 배경을 통해 독일의 헌법관들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Ⅱ. 독일 헌법학의 시대적 배경

1. 19세기 유럽- 자유주의
19세기 유럽을 휩쓸었던 사조를 한 마디로 요약하면 자유주의일 것이다. 이때의 자유라는 것은 크게 두 가지 종류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첫 번째가 정치·경제적 자유이다. 시민혁명을 통하여 정치적 권력을 장악한 유산시민(부르주아)계급은 자신들의 경제적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정치체제를 추구하게되고, 이러한 정치체제는 필연적으로 경제적 자유방임을 약속하고 유산시민(부르주아)계급의 경제활동의 자유를 보장하는 정치체계를 의미하게 된다. 두 번째는 문화·정신적인 자유이다. 중세적인 봉건적 문화의 속박을 벗어 던지고 인간의 이성에 대한 확신과 문화적 다양성을 추구하게 된다.
이러한 자유주의의 사조는 미국혁명(독립)과 프랑스 대혁명에서 출발하여 1821년 이른바 비인체제로 불리어지는 반동체제에 의하여 후퇴하기도 하였으나 1828년의 그리스 독립과 1848년 혁명으로 비인체제가 붕괴함으로써 19세기 중반에는 유럽에서 자유주의가 완전히 승리하게 된다.

2. 프랑크프르트 헌법과 비스마르크 헌법
다만 19세기 유럽의 이러한 자유주의의 사조에도 불구하고 독일에서는 자유 못지 않게 통일이 당시 독일인들에게 있어 해결하여야 할 과제 중 하나였다. 독일은 중세 이래로 300여 개의 소국으로 나우어져 로마 교황청의 착취의 대상이 되었던 지역이었다. 로마 교황청의 이러한 착취를 배제하고 근대국민국가의 건설이라는 목표를 위하여는 독일인에게 통일이라는 명제야말로 자유와 함께 절대절명의 목표가 아닐 수 없었다. 19세기의 독일인들에게는 이처럼 어찌 보면 상반될 수 있는 자유와 통일이라는 두 가지 목표의 추구가 운명 지워진 것이다.
독일에서도 1848년 혁명의 영향으로 1849년 프랑크프르트 헌법이 만들어진다. 이 헌법은 자유주의자들에 의하여 만들어진 헌법으로 이를 최후의 근대입헌주의헌법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자유주의자들의 헌법제정 노력은 프로이센의 빌헤름 1세의 거부로 실패되고 정작 독일의 통일은 자유주의자들이 아닌 비스마르크로 대표되는 봉건적인 성격을 띄는 <<font color=aaaaff>..</font>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