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이해] 여성의 취업률과 출산율

등록일 2003.10.04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여성 취업률과 출산율
역사 속의 가족

본문내용

1960년대 서유럽은 여성의 취업률과 출산율이 반비례 관계에 있었다. 즉, 높은 여성 취업률이 낮은 출산율과 연결되어 있었다. 그러나 1990년대에는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이 높으면 출산율도 높아지는 정비례 관계가 나타났다. 언뜻 보기에 여성이 직장을 갖게 되면 출산과 육아에 부담을 느껴 출산율이 떨어질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높은 경제활동참가율과 높은 출산율은 하나의 ‘패러독스’라 할 만하다.
이탈리아, 스페인으로 대표되는 남유럽 국가와 스웨덴, 노르웨이로 상징되는 북유럽 국가의 출산율과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매우 대조적이어서 이러한 패러독스가 뚜렷이 나타난다. 이탈리아와 스페인의 출산율은 2000년에 각각 1.25와 1.22로 세계에서 가장 낮으나, 출산율이 별로 높을 것 같지 않은 스웨덴과 노르웨이는 각각 1.54, 1.85로 선진국 중에서도 높은 국가에 속한다. 반면 스웨덴, 노르웨이의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80%에 육박하나 이탈리아, 스페인의 그것은 50%대에 머무르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