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사] 로마제국의 멸망원인

등록일 2003.10.04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논술형식으로 한장분량이네요.
다름대로 정리되어진 자료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서로마 제국의 붕괴는 외부적으로는 게르만 같은 이민족의 침입이 있긴 했지만 전반적인 원인은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정신적 요인들의 상호작용 및 변화를 발생하면서 멸망을 가져왔다. 우선 로마 원수정시대의 로마의 가장 큰 정치적 문제점은 확실한 왕위계승법이 없어 정치적으로 불안정하게 될 수밖에 없었고 시민군의 쇠퇴로 거슬러 올라간다. 로마제국 건설의 토대가 되었던 강력한 시민군은 바로 그 정복전쟁의 결과로 몰락하게 되었다. 백여년이 넘게 지속된 전쟁은 자신의 땅을 가졌던 자영농을 도시의 빈민으로 만들었고 정복전쟁의 결과 대량으로 유입된 노예는 자영농을 대신하여 땅을 갈았지만, 그 결실은 소수 유력자의 배를 살찌울 뿐이었고, 관리들의 부정부패도 문제였다. 경제적으로는 정복전쟁으로 노예의 노동력을 기본으로 하는 라티푼디움이 번영할 수 있었다. 하지만 전쟁의 중단으로 인해 노예의 공급이 줄어들어 노예가격이 상승하며 기술혁신에 대한 자극이 미약해 생산성의 증대가 없었으며 경제도 위축되면서 라티푼디움의 체제는 유지하기 어려웠다. 또한 소비시장이 축소되고 도시 수공업도 위축시켰고 황실의 재정을 악화시켰다. 재정을 궁핍을 모면키 위하여 노력을 했지만 고율 과세의 화폐가치는 하락했고 강제징발과 강제노동이 많아졌으며 토지의 집중적 소유 경향으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