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문화사] 서양문화의 유산 - 야만의 거울

등록일 2003.10.03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그리스인들은 ‘미개인’ 혹은 ‘야만인’ 과의 대조를 통해 자신들을 규정하는 일에 몰두했으나 오직 언어만이 이들을 결합시키고 있었고, 그것도 서로 다른 방언이 많아 공동체 의식을 지탱하기에는 적절치 못했다. 이렇게 스스로를 규정하기 어려워 자신을 남과 구별하기 위해 ‘아시아의 야만인’(이것은 자신들과 대비시키기 위해 고안해낸 일종의 대역이었다) 이라는 면이 고르지 못한 거울에 자신들을 비춰 보는 동시에 그들의 문화는 야만과는 무관한 독특한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정당화하는 이미지를 만들어 나아갔다. 즉 ‘야만인’이라는 개념은 ‘그리스인’ 이라는 개념과 동시에 생성된 것이다. 면이 고르지 못한 거울에 자신들을 비추어 보았기 때문에 그리스인들의 생각 역시 그들이 생각하는 것으로 비추어졌고 결국 지극히 자기중심적이고, 왜곡적일 수 밖에 없었다. 때문에 유럽 문명이 시작이 현 유럽이 아니라 동쪽에서 시작되었다는 것, 즉 유럽 문명의 기원이 혼혈적 이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았으며, 그들의 문화는 독특하고 우월한 것으로 설명하기 위해서 전체 맥락에서 분리시키는데 전력을 다 해왔다. 그래서 그리스인들은 자신들의 우월성을 내보이기 위해 아테네 비극의 절반가량을 야만인에 의해 자행된 것으로 기록하여 그리스인과 야만인을 구분 짓는 특징으로 규정하기도 했다. 특히 그리스의 민주주의를 들어 아시아를 미개인 취급을 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야만의 거울 1 페이지
    그리스인들은 ‘미개인’ 혹은 ‘야만인’ 과의 대조를 통해 자신들을 규정하는 일에 몰두했으나 오직 언어만이 이들을 결합시키고 있었고, 그것도 서로 다른 방언이 많아 공동체 의식을 지탱하기에는 적절치 못했다. 이렇게 스스로를 규정..
  • [외국문화] 거울에 비친 유럽을 읽고 5 페이지
    이 책이 흥미로운 점은 왜곡된 유럽의 역사관을 통렬하게 비판적인 말로 들추어내는 것이 다른 누구도 아닌 유럽인이 이 책의 저자라는 점이다. 더구나 저자는 유럽의 우수한 대학의 교수라는 점에서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다. ‘현재 ..
  • 거울에비친유럽-서평 4 페이지
    거울에 비친 유럽을 읽고 각 개인들의 시각은 얼마나 자유로운가. 진리라고 믿어왔던 지식에 대해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일 것이다. `거울에 비친 유럽`에서 필자는 자신의 속한 세계를 보는 관점에 대..
  • ‘거울에 비친 유럽’을 읽고 4 페이지
    이 책을 읽으면서 가장 궁금하였던 것은 과연 역사적 관점은 지금 우리가 바라보는 것이 합당한 것 인가에 관한 것이었다. 역사적 관점이 과연 계속해서 진보하는 것이라면 우리가 과거로 바라보는 역사적 사실들 속에서의 역사적 관점은..
  • 서양의 역사와 문명 - 거울에비친유럽 서평 4 페이지
    「거울에 비친 유럽」을 읽고 Ⅰ. 서론 서양의 역사와 문명 수업을 들으면서 처음 알게 된 ‘블랙 아테나(마틴 버낼 저)’라는 책은 분명히 필자에게 충격으로 다가왔다. 지금껏 초·중·고등학교를 다니면서 배운 서양사의 내용들이..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