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과 건강생활] 한방약초

등록일 2003.10.01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한방 약초

1. 감초
2. 산수유
3. 계지
4. 마황
5. 목향
6. 반하
7. 백출
8. 속단
9. 종려피

본문내용

한방 약초

<<감초>>
"약방에 감초(甘草)"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감초는 가장 많이 쓰이는 한약재다. 모든 약재 와 조화를 이루면서 효능을 증가시킬 뿐만 아니라 독을 중화시키는 약성이 있기 때문이다. 한약제의 90%정도는 감초가 들어간다고 볼 수 있다. 음식에 비유한다면 양념과 같은 역할 을 하는 것이다. 또 담배나 간장의 맛을 내는데도 쓰인다. 이처럼 감초는 주로 약재의 조화와 제독을 목적으로 쓰이나, 독립적인 약으로도 효과가 크며, 장복 할 경우 부작용이 일어나기도 한다.
감초는 간장을 보호하고 간의 기능을 원활하게 하여 피로를 조절하는 약효가 있다. 감초가 지닌 특수한 해독작용은 간의 부담을 경감시켜준다. 또 장안의 균의 부식을 억제하고 해열과 거 담의 작용을 한다. 매일 술을 마시거나 담배를 과하게 피우는 사람, 피로가 말끔히 걷히지 않고 항상 남아있 는 경우, 또 장기능이 시원치 않은 느낌을 갖고 있는 사람은 한의사의 처방을 받아 감초를 먹어봄직하다.
감초에는 인터페론의 생산을 유도하는 작용을 가진 그리치리신이라는 성분이 있다. 이 인터페론은 항 바이러스 작용을 하는데, 인체에 병원체가 침입했을 때 여기에 감염되지 않은 세포에 대하여 세포바이러스의 증식에 부적합한 변화를 일으키게 만든다. 병원체 의 침입에 대하여 중요한 방어기제의 작동을 유도하는 것이다.
기관지에서는 호흡운동을 촉진시키는 약물과 협동, 수분과 점액의 대사를 활발하게 함으 로써 기침을 멎게 한다.
감초는 집에서 달여서 차처럼 마실 수 있다. 또 더 높은 약효를 원한다면 큰항아리에 넣 고 하루 정도 달여 농축시킨 후 조금씩 물에 타서 마실 수도 있다.
그러나 한의사의 처방 없이 장기간 먹을 경우 부작용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 "감(甘)한 것 을 오래 먹으면 늘어진다"는 말이 있는데, 단맛이 나는 감초를 오래 먹으면 오장육부가 게 을러지고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한다. 소변 배설을 원활치 못하게 하고 몸을 붓게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