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등록일 2003.09.2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죽음이 무서울 때가 있다. 운전할 때 운전대를 꽉 잡거나 하는 행동은 조금이라도 더 살고 싶은 마음에서 비롯된 무의식적인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죽음이 두려운 것은 아마도 아직 경험해보지 못한 상황이라서 그럴 것이다. 죽음이라는 경험은 인생에서 단 한 번뿐이므로, 아무도 죽을 때의 그 느낌을 알 지 못한다. 어쨌든 우리는 가능한 한 죽음에서 멀리 떨어져서 살 궁리를 한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오늘은 좀 더 참고 견딘다. 그런데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을 읽고 나서, 삶의 의미도 제대로 모른 채 살겠다고 버둥대는 인간의 존재에 대해서 나는 심한 회의에 빠졌다. 그 동안 무의식 속에 잠재워 두고 애써 생각하지 않았던 나 자신의 추악함, 모멸감 등이 꾸물꾸물 일어나는 듯 했다.
나의 자유를 마음껏 누리고 나 자신을 존중하며 살다 보면, 필연적으로 남에게 쉽게 상처를 주게 된다. 소설 속의 주인공 토마스도 자신이 갈구하는 인간의 상이함을 탐구하기 위해서 여러 여자들을 만나지만, 이와 동시에 테레사는 매일 밤 질투에 가득 찬 꿈을 꾼다. 누군가에게 득이 되는 상황은 또 다른 이에겐 해가 되는 상황이기도 하다. 나는 이럴 수 밖에 없는 상황을 증오한다. 공존이라는 단어 자체가 모호해진다. 인간이 사회라는 조직 안에서 살아가는 것이 모순덩어리이며, 더욱더 인간 존재에 대한 회의감만 든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