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살아오면서 가장 고민스러웠던 문제

등록일 2003.09.26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개인적인 일의 공개인 만큼 가격을 조금 높게 책정했습니다.]
부디 많은 도움 되셨으면 합니다.

목차

그 동안 살아오면서 가장 고민스러웠던 문제에 관해서
가벼운 고찰을 해보았고, 또한 그것을 해결하기 위해
서 경주한 노력과 그 과정에 대한 글입니다.

본문내용

목요일 새벽 1시 45분. 무슨 말부터 시작해야 할까. 불온한 "나"의 이야기를 남에게 하는 일은 언제나 조심스럽고 어색한 일이다. 더군다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에 익숙해져 있는 나로서는 상대방의 반응도 살피지 못하며 글을 써나가는 이 상황이 무척이나 꺼려진다. "나"는 글 쓰는 것을 싫어한다. 못난 필체도 문제지만, 다분히 개인적이고 감정적인 이유에서다. 기록하는 순간부터 "기록"하는 그 자체의 활동은 자유로운 사고(思考)를 방해할 뿐만 아니라, 사고의 속도에도 미쳐 따라오지 못하기 때문이다. 날개 돋힌듯 재미있는 상상을 하다가도 펜을 잡는 순간, 누군가의 "평가"라는 엄청난 압력에 상상력은 날개를 꺾이고 만다. 뇌 속을 휘젓는 느낌의 생각들도 적어 놓고 나면 이미 살아 숨쉬지 못하는 "글"이 남아 있기 일쑤다. 보다 잘 쓴 글로 보이기 위해 노력하는 일이 상상하는 일보다 더 어려운 법이다. 그래서 나는 기록하는 일을 싫어한다. 하지만 벌써 글을 쓰기 시작했고 별 쓸모 없는 말로 반쪽이나 채워간다. 이 상황도 충분히 고통스럽고 아이러니하다.
살아오면서 가장 고민스러웠고 고통스러웠던 문제와 그것을 해결하기 위해 경주한 노력과 그 일련의 과정들에 관한 "경험(經驗)"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잉크가 물에 떨어져서 순식간에 일파만파로 퍼져가지만 그 과정은 정확히 설명하지 못하는 것과 같이 여러 경험들이 머릿속에 맴도는데 정리가 잘 되지 않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