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죽음의 수용소에서

등록일 2003.09.2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빅터 프랭클은 유태인이다. 현재는 유태인하면 “아... 그 돈 많은 민족?”하고 말할테지만 히틀러가 나치즘에 의한 독재정치를 할 때, 유태인은 그저 개, 돼지보다도 못한 독일 사람들의 장남감에 지나지 않았다. 빅터 프랭클은 원래 신경정신과 의사였지만 유태인이라는 이유로 죽음의 수용소, 아우슈비츠에 끌려가 ‘의사 빅터 프랭클’이란 이름은 버려지고, 119,104이라는 단순한 번호로 불리며 살아가게 된다. 그는 그 곳에서 삶에 대한 믿음을 상실한 채, 삶을 향한 의지도 잊어버린 채, 살아가는 것이라 할 수 없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과 함께 점차 변해 가는 자신을 살펴보며 인간회복의 정신의학이라 할 수 있는 로고테라피를 창조했다. 로고테라피는 우리가 많이 들어본 실존주의를 발전시킨 것이라 할 수 있다. 나에게 로고테라피라는 말은 매우 생소했다. 하지만 2학년 때 도덕교육에서 배운 프로이드의 정신분석학에 흥미를 느끼고 있는터라 인간의 정신적 부분을 다루고 있는 로고테라피에 관심이 생겼다. 그래서 책도 끝까지,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빅터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 5페이지
    이상심리 수업 보고서로 선택된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을 받아 들었을 때의 첫 느낌은 그저 힘들고 고된 수용소 생활을 이겨낸 인간승리의 이야기일거라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1945년에 처음 쓰여 져서 1984년..
  • 죽음의 수용소에서 빅터 프랭클 독후감 감상문 서평 2페이지
    저자 빅터 프랭클은 정신과 의사로서, 한 강력한 국가가 체계적이고 치밀한 정책 아래에서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써서 유대인 전부를 몰살시키고자 했던, 역사상 최악의 범죄 홀로코스트에서 마지막까지 살아남은 유대인이다. 이 ..
  • 독후감 - 빅터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 1페이지
    이 책은 죽음의 수용소로 유명한 아우슈비츠에서 기적적으로 살아 남은 사람으로 그곳에서 사람들을 관찰하고 극한의 두려움과 절망 속에서 사람들이 겪게 되는 감정의 변화를 관찰하고 정신분석학적으로 변화단계를 정리하였다. 1단계..
  • 죽음의 수용소에서 2페이지
    책을 덮고 잠시동안 나의 군대 훈련소 생활을 떠올려 본다. 10초 동안의 식사시간, 담배도 피우지 못하는 상황, 기본 훈련보다는 기합에 하루 일과의 모든 시간을 할애하는 스케줄, 화장실도 정해진 시간에만 허락되는 제한 등등 ..
  • 죽음의 수용소에서 1페이지
    사회에서 은행 총재를 하던 사람, 교수를 하던 사람, 정신과 의사를 하던 사람. 이 모든 사람들이 수용소에 들어가는 순간 이름은 지워지고, 번호로만 불려진다. 바로 이로 인해 1단계인 심리적 충격이 발생한다. 나의 자존심,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독후감] 죽음의 수용소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