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문학] 고골 '코'와 류노스케 '코'비교

등록일 2003.09.24 MS 워드 (doc) | 3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정말 밤새서 죽어라 했습니다.

목차

1. 문학 형태의 비교
2. '코'의 상징 비교
3. 등장 인물의 심리 비교
4. 결말 비교

본문내용

고골의 ‘코’는 원인과 결과가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전통적인 소설의 구성 방식이 무시되었던 것에 반해, 류노스케의 ‘코’는 비교적 인과적 관계가 잘 드러나고 있다. 두 작품은 나름대로 비슷한 점이 많다. 우선 제목이 ‘코’로 같으며, ‘코’가 사건을 이끄는 중심적인 역할을 한다. 또한 비현실적인 내용과 현실적인 사람의 심리가 잘 묘사되어 있다.
고골의 작품에서는 코가 이유없이 없어지고, 또 코가 관리를 사칭하며 다니는 모습이 묘사되었다. 반면 류노스케의 작품에서는 긴 코를 현대 의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고, 현대인들이 납득하기 어려운 방법으로 코를 줄이고, 다시 코가 늘어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인물들의 심리 묘사는 사람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기에 충분하다. 고골의 코에서는 8급 관리로서 자기보다 낮은 사람을 깔보는 심리, 5급 관리가 되려는 욕망 즉, 관등과 계급에 대한 욕망을 표현했다. 또 남이 가지고 있는 것을 가지고 있지 않는 것을 부끄러워 하는 자괴지심, 코가 없는 꼬발료프를 비웃는 등장 인물들의 모습, 이반의 코를 몰래 버리는 모습을 통해, 앞으로 일어날 공포에서 벗어나려는 마음 곧 인간의 허영심과 탐욕, 두려움 등을 묘사했다. 코를 아무런 설명없이 잃어버린다는 내용은 마치 현존하는 프랑스의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극단적인 이야기와 비교해 볼 수 있을 만큼 19C 문학 작품이라 믿기 어렵게 현대적이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나무’에서는 극단적인 상황에서 전개되는 몇 개의 스토리가 있는데, 고골의 이 작품을 ‘나무’에 포함시켜도 분간하기 어려울 만큼 상상력이 뛰어난 작품으로 생각되어진다. 류노스케의 작품에서는 등장 인물의 생각이 우리의 현주소라 생각된다. 또한 그는 감정이 풍부하게 넘치지 않지만 각각의 내용에 맞는 구성과 문체를 사용했다. ‘코’에서 꾸밈이 없는 간결한 묘사를 느낄 수 있다. 고상한 승려인 척 하면서 속으로는 자신의 코 때문에 열등 의식을 느끼고 자신을 평가하는 주위 사람들의 반응에 늘 신경을 곤두세우는 평범한 인간이면서 허구적인 권위의식은 강한 매우 이중적이고 위선적인 인간의 모습을 보여준다. 류노스케는 나이구를 통해 인간의 단순한 욕망이나 이상이, 현실 실현에 있어 자신의 기대만큼 만족을 얻기보다는, 오히려 과거에 품었던 욕망에 대해 허무함을 느끼는 근본적인 인간의 모순 심리를 나타내려 했다.

참고 자료

러시아 문학의 하이퍼텍스트
빼쩨르부르그 이야기
류노스케 `코`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러시아문학, 노문학, 고골 ] 고골 - 검찰관(조까라마이싱) 7 페이지
    니꼴라이 고골은 우크라아나 소로친쯔이에서 그다지 지체 높지 않은 가문에서 태어났다. 고골은 문학과 연극에 관심이 많은 가정에서 성장하였다. 할아버지는 지방의 각종 전설과 일화에 능통했고, 아버지는 가정공연을 위한 희곡 대본을 ..
  • 검찰관 비평(레포트) 3 페이지
    1836년에 이르러 고골리는 희극 <검찰관>을 발표했다. 이 무렵까지가 그의 왕성한 창작열로 뛰어난 작품들을 양산해 낸 정열의 집필시기였다. 아직 드라마 작품을 쓰지 않고 있던 고골리는 이미 어릴 때부터 친근한 장르인 희극이라..
  • [러시아 문학] 고골리의 『외투』와 도스또예프스끼의 『가난한 사람들』의 비교연구 6 페이지
    인류가 이 세상에 존재했던 시간 동안-적어도 소설이란 장르가 생긴 때부터 빈부의 격차가 있었을 것이다. 모든 형용사가 그렇지만 특히 이 '가난한' 이라는 형용사는 더욱 상대적이다. 그러나 이 '가난'이라는 배경이 소설에서 쓰이..
  • [소설 감상문] 러시아적 상상력의 깊이 -'악마의 서사시' '코'를 중심으로 3 페이지
    러시아 문학은 이 작품을 처음 접하는거라서 그럴까..아니면 내가 국문과라서 너무 우리나라 작품에만 길들여진 것일까... 낯설은 문체와 어색한 대화문이 읽는 내내 결코 쉽지 않은 작품 이라는걸 각인시키며 나를 힘들게 했다. 다 ..
  • 고골 - 코 1 페이지
    러시아 문학을 막 접하던 시기에 고골의 ‘외투’ 외에도 ‘코’라는 작품이 짧고 재미있다는 말에 읽어 본 적이 있다. 제목부터 흥미를 끌었다. 그리고 ‘외투’처럼 ‘코’라는 제목 자체에도 무언가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는 것을 예감..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