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년대의 광란 (성장주와 신주열풍)

등록일 2003.09.24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사건의 배경
- 제2차 세계대전을 거치면서 미국내에는 증권시장의 대폭락과 회수불능채권이 쏟아져 나오는 대공황을 거치면서 1950년대 중반까지 긴 침체의 터널을 통과하는 기간에는 대부분 투자자들이 대공황에 대한 악몽에 사로잡혀 우량채권에 집착해서 계속 주식투자를 기피하였다. 그러나 1950년대 후반부터 투자세계에 변화의 조짐이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케네디 대통령의 등장으로 미국 경제는 새로운 상승국면을 맞게 되며 대공황을 모르는 세대가 월가에 진출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들 새로운 세대들은 기업의 성장성을 높게 평가하여 높은 PER을 정당화하는 성장주이론을 실천에 옮겼던 관계로 미국의 PER은 1950년대 후반부터 1960년대 초에 걸쳐 급상승하였다. 이러한 분위기에 쌓여 성장주 뿐만 아니라 낯선 주식이나 외국주식까지도 인기를 끌게 되었고 많은 새로운 회사의 주식이 공개되기 시작하였다. 케네디 대통령의 적극적인 재정정책에 의한 경제정책이 구체화됨에 따라 1965년에는 완전 고용상태에 이르렀으며 주식시장도 이를 반영하여 상승세를 계속 유지하였다. 특히 60년대는 투자선택이 붐을 일으켰던 시기로 투신에 대한 자금유입은 60년초 150억불에서 69년말에는 400억불로 증가하였으며 당시 투신은 대부분 주식투자를 목적으로 하였기 때문에, 60년대 주가의 상승세를 받쳐주는 최대 원인이 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