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학 / 고고학]답사보고서 백제의 첫 수도 하남 위례성을 찾아서 (송파구의 (풍납토성,몽촌토성,방이동 고분군을 다녀와서)

등록일 2003.09.23 | 최종수정일 2014.06.30 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전 역사학과 학생입니다. 역사 레포트는 역사학과 학생의 것이 확실하겠죠?

제가 삼국유사의 세계란 수업에서 A+받은 자료이고요.

답사간 느낌까지 첨부되어 있습니다.

10 페이지가 1500원이면 정말 싼것이죠?

목차

1 . 풍납토성의 역사와 위치
2 . 몽촌 토성의 역사와 위치
3 . 방이동 고분군
4 . 각각의 유적지의 안내판 내용
5 . 백제 고분의 변천
6 . 답사를 하면서 느낀점

본문내용

<풍납토성의 역사 및 위치>

백제의 시조인 온조가 무리를 이끌고 남하하여 정착한 곳이 하남 위례성이다. 그러나 현재까지 그 위치는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 하지만 송파구에 있는 풍납토성이나 몽촌토성, 방이동 백제고분군, 석촌동 백제초기 적석총 등이 백제의 한성시대 흔적임은 틀림없다.

풍납리 토성이 위치한 풍납동은 이 마을에 바람드리성 즉 풍납토성이 있어서 바람드리 또는 풍납리로 불리게 되었다. 풍납동에 있는 자연부락의 명칭은 웃바람드리, 아랫바람드리,자벌말 등으로 불렀다.

백제는 왕도의 수비를 목적으로 초기부터 축성에 주력하였다. 한성 시대 즉 위례성 시대에는 말갈과 고구려 같은 나라의 침략을 막기 위하여 한강 유역에 많은 성을 쌓았다. 풍납토성도 그 중의 한 예이다.

풍납토성은 초기 백제시대에 축조한 평지성으로 남북이 긴 타원형의 토축성곽이다. 풍납토성의 주위를 살펴보면 서쪽은 한강에 면하고 있고 한강 건너편에 서북쪽으로 아차산성을 바라보고 있으며, 남쪽으로는 작은 시냇물을 사이에 두고 몽촌토성과 송파로 통하는 길이 나 있고 동남쪽으로는 멀리 남한산성을 바라보고 있다.

풍납토성은 둘레가 약 4km(남북, 약3km: 동서, 약1km) 정도로서 그 규모가 비교적 큰 편이다. 그러나 1925년의 을축년 대홍수와 후대의 가옥 건축이나 택지개발 같은 외적인 요인으로 원래 모습이 많이 훼손된 상태이다. 현재는 토성의 동벽, 동북쪽 모서리, 그리고 북벽과 남벽의 일부가 비교적 잘 남아 있을 뿐 한강에 면한 서벽은 을축년 대홍수 때 대부분 허물어져 없어졌다. 현재 토성의 동벽이 약1,500m, 북벽이 약300m, 남벽이 약200m, 서북벽250m 가량 남아 있어 남아 있는 토성의 길이는 모두 약2,250m이다. 또 동벽에는 거의 같은 간격으로 4군데가 크게 뚫려 바깥과 통하고 있는데 이것들은 원래의 성문자리가 남아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