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문학사] 1940전반부 시 시인

등록일 2003.09.23 한글 (hwp) | 1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일제말 암흑기에 우리 시인 ·작가들이 택할 길은 두 가지밖에 없었다. 그 하나는 그들이 강요하는 대로 국책문학에 순응하는 작품을 쓰고 침략 전쟁의 북과 나팔을 부는 편에 서는 일이었다. 이것은 말할 것도 없이 민족과 역사를 배반하는 길이었다. 그리고 다른 하나가 일제의 요구를 거절하는 일이었다. 이 길을 택할 때 우리 시인 ·작가들은 민족과 역사의 소명을 저버리지 않을 수는 있었다. 그러나 일제로 본다면 이것은 그들의 요구에 맞서는 저항의 칼을 뽑아드는 일이었다. 일제는 당연히 그들을 박해 ·탄압하려 들었다. 그리하여 이 길은 민족, 역사를 위해 희생을 무릅쓰고 십자가를 지는 길이었다. 이 시기의 우리 문단과 문학을 살펴보면 거기에는 대충 세 가지로 구분되는 양태가 나타난다. 그 하나는 일제의 국책문학 요구에 정면으로 반발한 경우다. 이 경우 시인 ·작가들은 국책문학을 하지 않는데 그치지 않았다. 그들은 발표될 길이 없는 작품이었지만 일제의 식민지정책을 비판하고 역사를 저버리지 않으려는 의지를 담은 작품을 썼다. 이에 준하는 또 하나의 갈래가소극적 저항의 경우다. 이들은 전자의 경우처럼 적극적인 항거의 자세는 취하지 못했다. 그러나 일제의 감시 ·규제가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시대를 의식한 작품을 썼다. 그리고 상황이 더욱 악화되자 아예 붓을 꺾어 버렸다. 그것으로 일의 주구이기를 거부하면서 최소한의 민족적 양심을 지켜낸 것이다. 그러나 이와는 달리 또 하나의 부류에 속하는 차인들 가운데는 일제의 국책문학에 전적으로 영합한 예들도 나타났다. 이 유형에 속하는 사람들 가운데는 순수문학 출신자들도 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친일문학과 친일문학인 17페이지
    Ⅰ. 서론 40여 년에 걸치는 일본제국주의의 식민 통치를 벗어나서 해방을 맞았을 때, 우리에게 가장 시급했던 일은 일제 잔재를 청산하는 일이었다. 그것은 정신적으로는 일제에 길들여진 황민 의식을 타파하고 민족의식, 자주의..
  • 문학적 지식인의 친일과 반성의 허구 - 문화전파자로서 문학인의 오욕 5페이지
    1. 서론 얼마 전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친일명단사전을 편찬하면서 다시금 친일파에게 많은 사람들이 주목했다. 여기에 오른 사람들 중에는 문인들도 상당한 수를 차지했다. 그래서 글로써 친일하여, 반민족적 행동을 서슴지 않았..
  • 친일문학을 고발한다 -친일문학을 비판하며- 22페이지
    역사적으로 민중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계층이 필요하지 않았던 적은 한번도 없었다. 그리고 이 역할을 맡아온 계층이 바로 지식인이라는 이름의 집단이며, 문학인이 이러한 지식인의 역할을 해 왔다. 이렇듯 지식인의 역..
  • 주요한의 생애와 친일행적 [송아지에서 마쓰무라 고이치가 되기까지] 친일문학,친일문학가 3페이지
    1. 들어가며 우리나라 최초의 자유시 ‘불놀이’로 잘 알려진 문학인 주요한의 삶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그는 당시 일제치하 식민지라는 상황 속에서 고뇌하다 결국은 변절을 통해 친일의 길을 걷게 되었다. 그리고 해방 후..
  • [국문학사]친일문학에 대한 나의 의견 1페이지
    * 대표적인 친일문학 작가는? (대표작 포함) ․ 장혁주의 ‘새로운 출발’ ․ 이광수의 ‘봄의 노래‘ ․ 최정희의 ‘장미의 집’ ․ 정비석의 ‘한월‘ ․ 조용만의 ‘동전’ ․ 이효석의 `아자미의 장`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