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년대는 암흑기인가

등록일 2003.09.22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서론

Ⅰ.정치
Ⅱ.경제
Ⅲ. 사회
Ⅳ.민중

결론

본문내용

서론
1950년대는 6.25사변이라는 민족비극을 중심으로 살펴볼 수 있다. 1950년부터 1953년에 이르는 전쟁을 겪은 우리민족과 1953년 이수 폐허가 된 이 곳을 재건하고, 전쟁의 아픔을 이기려는 전후세대의 고찰로 1950년대를 개괄할 수 있다. 아직 일제시대에서 광복을 맞이한지 얼마대지 않아 혼란한 정국에 이데올로기의 분열로 인한 민족비극은 당연한 건지도 모른다. 자력보다는 타력에 의한 광복으로 인하여 한반도는 임시정부의 지배에 들어오지 않고, 강국의 손에 분단되어 무질서 상태로 지속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1950년대는 이런 무질서를 질서 쪽으로 이행하는 과정이었다. 분단된 상태로의 각기의 질서 체제로 재편성되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다. 전쟁이라는 파괴위에서 모든 것을 새로 시작하였다. 어찌보면 허무함과 퇴폐함으로 빠질 수 있었지만은 그만큼 살려는 의지가 강하여 60년대 이후의 급격한 경제성장에 이바지 하였다고 본다.
따라서 50년대를 이런 맥락에서 정치, 경제, 사회, 민중적인 측면에서 살펴보자. 그리고 60년대가 과연 암흑기였는가를 비판하려고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