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사] 우리민족의 원시부족국가 형성과 그 생산력에 관한 연구

등록일 2003.09.22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원시부족국가
2.고구려
- 영토확장과 전성기
- 수·당과의 투쟁
- 정치제도
- 사회경제
- 문화교육
- 시가와 음악
- 미술
- 불교
- 도교
- 풍속
- 멸망
3.부여
4.옥저
5.동예
6.삼한
- 통치제도
- 종교
- 산업
- 생활양식 및 풍습
7.마한
8.진한
9.변한

본문내용

부족국가 : 원시사회에서 고대국가로 전환하는 과도기적인 단계에 나타난 국가형태를 일컫는 개념.

19세기 말 L.H.모건은 원시사회가 씨족 ·포족(胞族) ·부족 ·부족동맹으로 발전한다는 학설을 제기하였다. 그 결과 원초적인 국가형태의 기저에 있는 친족 ·씨족과 같은 혈연집단의 구조에 관심이 집중되었다. 그리하여 사회형태를 혈연적인 구조와 기능에서 성립하는 것과 재산 ·지역이라는 물적 관계를 기반으로 성립하는 것으로 구분하였는데, 혈연적인 형태를 보다 원초적인 것으로 여기게 되었다. 그러나 혈연적인 형태는 국가라기보다는 사회라고 하고, 물적인 관계를 바탕으로 한 단계만을 국가형태로 간주하였다.
그러던 것이 이후 미개민족이나 고대국가 연구에 혈연적인 씨족 ·부족의 존재와 기능이 중시되어 부족국가라는 용어가 사용되었다. 부족국가는 부족을 단위로 형성되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몇 개의 부족이 연맹체를 형성하는 부족연맹의 단계를 거치게 된다. 한국사에서 부족국가라는 용어는 마르크스주의 사학자인 백남운(白南雲)에 의해서 처음 사용되었다. 그러다가 손진태(孫晉泰)를 거쳐 김철준(金哲埈)에 이르러 이론적인 체계가 정립되었다. 그 결과 1970년대 초반까지 한국 고대의 국가형성은 부족국가 → 부족연맹체국가 → 고대국가의 과정을 밟는다는 부족국가론이 학계의 정설로 자리잡았다. 그러나 각 시기나 연구자에 따라 부족국가 개념에 대한 이해도 여러 가지였을 뿐만 아니라, 그 이론적 문제점에 대한 비판도 끊임없이 제기되었다.
국가가 성립하는 데에 혈연적 요소가 어느 정도 기능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기본적으로는 지연성과 사회계층화 현상을 토대로 한다. 그런데 혈연성을 나타내는 부족과, 지연성을 나타내는 국가라는 용어의 합칭인 부족국가는 그러한 내용을 포괄하는 개념으로서는 많은 한계를 갖고 있었다. 또한 부족국가론에서는 씨족사회 해체 이후에 부족사회가 등장한다고 하였으나, 실제 부족은 몇 개의 씨족으로 구성되므로 부족과 씨족은 동시에 존재하게 되는 이론적 모순을 내포하게 된다. 이와 같은 부족국가설의 문제점을 비판하면서 성읍국가 ·군장사회(Chiefdom:추장사회 ·족장사회) 등의 개념이 사용되기도 하였으나, 현재는 읍락사회 → 소국(小國) → 소국연맹 → 고대국가로 발전한다고 하는 국가형성 이론이 제기되고 있다.

참고 자료

많은 도움 됐으면 합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