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 오페라 '봄봄' 감상문

등록일 2003.09.21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오페라 봄봄 감상문

본문내용

오페라란 예술을 처음 접해 보는 거라 기대가 컸다. 수업시간에 몇 작품을 보긴 했지만 레포트 때문에 막상 가서 볼려니깐 보기 싫기도 했지만 은근히 기대도 되었다. 평송수련원을 가서 거의 젤 앞자리에 앉았다. 박규채란 해설자가 나와서 간단히 해설을 하고 밑에서 오케스트라가 올라왔다. 곧 막이 오르고 오페라가 시작되었다. 무대와 소품은 매우 단순하게 꾸며져 있었다. 배우들의 안무도 그 자체로서 지나치게 강조되지 않고, 배경음악에 잘 조화되도록 세심하게 신경 쓰여져 있었다. 그렇게 하여 관객들의 초점을 다른 곳으로 흩뜨리지 않고 주제에 모을 수 있도록 배려되었다. 분장이란 대사에서 가끔씩 웃음을 터뜨렸다. 외국 작품은 몇 번 봤었지만 우리나라 작품은 처음이라 우리나라 말로 어떻게 오페라를 할까 궁금했었다. 그냥 노래 부르듯이 말을 해서 첨엔 어색한 감이 없지 않았지만 가끔 식은 그냥 대사도 했다. 등장인물들의 성격도 아주 친근하게 다가온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