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설] 소설의 판도와 신소설의 위치

저작시기 1997.01 |등록일 2003.09.20 MS 파워포인트 (ppt)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신소설의 개념
신소설 기법의 특징

본문내용

신소설의 개념
간단히 말하면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에 걸쳐 출현한 일련의 소설작품을 말한다. 개화기 소설이라는 명칭과 더불어 통용되기도 하지만 그 내포된 의미는 조금 다르다. 이 용어는 본래 일본에서 쓰이던 것인데 1906년 <대한매일신보>의 광고에서 처음 보였고 이듬해 <혈의 누>가 단행본으로 간행되면서 ‘新小說 血의 淚’라고 밝힘에 따라 이후 보편적인 명칭으로 굳어졌다. 이인직을 비롯한 개화파 지식인들이 이전의 고대소설과는 다른 새로운 소설 형태를 창출하였던 바, 신소설이라고 하면 일반적으로 그들의 작품을 지칭한다. 이인직의 《혈의 누》, 이해조의 《자유종》, 최찬식의 《추월색》 등이 대표적인 작가와 작품들이다.
신소설은 제명을 비롯하여 확대된 장면 묘사, 작품 서두의 참신성, 근대적인 사상과 문물의 도입, 풍속의 개량 등 내용과 형식의 측면에서 고대소설과는 다른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후기로 갈수록 부녀자들을 상대로 한 대중적 독서물로 변질되어 고대소설의 상투적 수법인 우연을 통한 사건전개, 선악의 평면적 대립, 흥미위주의 사건 설정 등이 남발되면서 초기의 참신성이나 문제의식이 점점 희석되어 갔다.
신소설의 개념
실상 초기의 문제의식이라는 것도 제한적인 의의만이 있을 따름인데, 일본을 개화의 표본으로 상정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 한계는 극명하게 드러난다. 반봉건과 반외세라는 당시의 시대적 과제를 철저히 깨닫지 못한 채 무조건 일본을 따르는 것이 개화의 전부인 양 잘못 생각했던 것이다. 조선적인 것은 무조건 낡은 것, 그래서 버려야 할 것으로 생각했고, 반대로 일본이나 서구적인 것은 무조건 새로운 것, 그래서 추구해야 할 것으로 생각했던 단선적이고 피상적인 신소설의 문제의식은 분명 잘못된 것이었고 더구나 국권회복을 위해 궐기한 의병들을 오히려 토벌해야 할 비적집단으로 규정하고 있는 편향성은 비판 받아야 할 부분이다.
한편 개화기 소설이라 하면 위에서 거론한 신소설과 함께 개화기 공간에 출현한 소설적 형태의 작품들까지 포괄한다. 역사전기 소설과 토론체 소설이 이에 해당하는데, 이 작품들은 신소설이 보여주고 있는 피상적인 문제의식의 수준을 훨씬 뛰어넘고 있어 주목된다. 장지연의 《애국부인전》, 박은식의 《서사건국지》, 신채호의 《을지문덕》 등이 이 시기 역사전기소설의 대표적 작품들이며 안국선의 《금수회의록》, 김필수의 《경세종》, 그리고 기타 《소경과 앉은뱅이 문답》과 《거부오해》 등이 토론체 소설의 대표적인 작품들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