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 독일의 엘리트 신문

등록일 2003.09.18 MS 파워포인트 (ppt) | 7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독일신문의 특징
독일신문의 맹점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자이퉁
취트 도이체 자이퉁('남부독일신문'이라는 뜻)
디 벨트('세계'라는 뜻)

본문내용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에서 발행되는 일간신문.
독일에서 가장 권위와 영향력 있는 신문 가운데 하나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전에 독일의 유력지였던
<프랑크푸르터 차이퉁 Frankfurter Zeitung>을
제작했던 언론인들이 모여 종전 이후에 창간했다.
<프랑크푸르터 차이퉁>은 1943년 아돌프 히틀러의
탄압을 받아 폐간되었으나 연합군 점령하에서
<알게마이네 차이퉁 Allgemeine Zeitung>
이라는 이름으로 발간되었다.
본에서 발행되는 일간신문. 독일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신문 중의 하나로 본에서
발행되는 전국지는 이것 하나뿐이다. <벨트>는 1946년 함부르크의 영국 점령
당국에 의해 주 2회 4면 발행으로 창간되었다. 이 신문의 발행부수는 급속히
증가해 1947년에 50만 부(에센 판까지 포함하여)에 이르렀고, 1949년에는
100만 부를 돌파했다. 그리고 1950년 이 신문에 대한 영국의 경영권이 종료되면서
함부르크의 발행인 악셀 스프링거가 이 신문을 사들였다. <벨트>는 원래부터
보수적인 성향으로 출발했으며 맹렬한 반파시스트이자 반공산주의자인 슈프링거의
영향하에서 그러한 성향은 더 강해졌다. 이 신문은 전반적인 사회변혁에 대해서
적대적인 입장을 취했으나 구체적이고 전문적인 개별분야에서는 변혁에 대해
개방적인 입장을 취했다. 1955년 이 신문사는 독일 최초로 함부르크·베를린·에센
3곳에 지사를 설립하여 신문을 발행했다. 1975년 본사를 본으로 이전했는데,
이는 본에서 신문을 발행하는 것이 비용이 적게 들 뿐만 아니라 정부의
정치적·재정적 발전상을 좇는 일에 큰 관심을 갖고 있던 <벨트>지 취재활동에도
적합했기 때문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