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벙어리 삼룡이

등록일 2003.09.1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독후감입니다.
중학교 수준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벙어리 삼룡이는 작가 나도향의 작품으로 내가 중학교에 올라올 적에 읽었던 소설이다. 속내용은 알 수 없었으나 제목이 참 웃기면서도 희안했고 그래서 나는 이 소설이 재미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한 것이다. 그리고는 나는 열심히 책을 읽게 되었다.

벙어리 삼룡이는 벙어리면서도 다른 신체 장애까지 가지고 있는 사람이었다. 하지만 그는 매우 부지런했고 자기의 인생을 한탄하기보다는 더 열심히 일하는 방법을 갈구했다. 그렇게 벙어리 삼룡이는 주인인 오생원의 마음에 들게 된 것이다. 주인 오생원이 잘 해줄수록 삼룡이는 더욱 열심히 일했고 그 오생원에게는 아들이 있었는데 워낙에 철이 없고 장난이 심하며 어질지 못해서 허구언날 삼룡이를 못살게 하더라. 하지만 삼룡이는 그 어린 아들이 귀엽기도 하고 그의 행동이 재미있기도 해서 실실 웃으며 넘어갔을 뿐이었다. 그러면 그 아들은 더욱 열이 받아서 벙어리가 자는 데 똥을 먹이거나 벙어리의 두 손 두 발을 묶어놓고 손가락 발가락 사이에 불을 놓아 벙어리가 괴로워 하는 모습을 보고 즐거워하였다. 그럴 때 벙어리는 화가 머리끝까지 솟고 분노로 그 아들을 칠까 하다가도 주인에 대한 충성심에 차마 그리하지 못했다. 그냥 속으로 '그는 내 주인의 아들이다. 그는 나의 작은 주인이다'를 외쳤을 뿐이다.
이 부분의 글을 읽고 나는 삼룡이의 행동이 '멍청하다고' 생각했다. 나였으면 한 대 패주거나 그도 안되면 주인에게 일러바치거나 했을 거라고 말이다. 적어도 '싫다'라는 내색을 했으면 안 그랬을 것 아니냐는 것이 내 생각이었다. 하지만 나는 곧 생각을 바꿔야 했다. 싫다는 내색을 했다 해도 자기 아들만은 끔찍이 아끼는 오생원이 삼룡이 편을 들어줬을까? 혼이 난다고 해도 주인집 아들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할까? 그래서 더 이상 삼룡이를 괴롭히지 않을까? 하는 여러 가지 생각 때문이었다. 참으로 삼룡이의 신세가 딱하기 그지없었다. 불구의 몸으로 태어난 것으로도 모자라 저런 망나니 같은 주인아들을 만나 고생을 하게 되었으니 말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