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학] 농민전쟁

등록일 2003.09.17 한글 (hwp) | 1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대학원 선배들이 준 자료로 작성했습니다.^^

목차

Ⅰ농민전쟁
1. 봉건체제 파탄과 농민층의 몰락
2. 제국주의 침탈과 상품경제 침탈
3. 19세기 후반 동아시아
4.정치, 사상적

Ⅱ. 한말의 지주제
1. 한말의 지주제
2. 고부(高阜) 김씨가의 지주경영과 자본전환

Ⅲ. 1862년 전남 지방의 농민 봉기

Ⅳ. 전남지방의 농민봉기 (1894)

본문내용

1. 봉건체제 파탄과 농민층의 몰락

19세기 농촌사회는 조선후기 이래 전개되고 있던 농민층의 분화가 더욱 확대되고 있었다. 상품화폐경제의 발달과 신분제의 붕괴로 인한 여러 모순들을 토지문제, 조세문제 국가재정문제를 나누어서 볼 수 있다. 먼저 토지문제를 보면 19세기 중반 지주제는 농민층의 항조투쟁이나 중간수탈의 가중으로 인하여 침체되기도 하였으나, 개항 랽 가속화되기 시작한 미곡의 대일유출과 소,빈농층의 토지로부터의 이탈을 배격으로 확대되고 있었다. 이 시기의 토지집적은 대지주, 소지주뿐만 아니라 왕실에서도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토지는 일반적으로 소수의 지주 부농에 집중하였으며 많은 농민들은 농지에서 배제되어 소작농민이 되었고 더욱 몰락하면 임노동자층이 되거나 유민화되기도 하였다.
조세문제도 농민의 몰락을 가속화시켰다. 조선 후기 부세제도는 대체로 18세기 중반을 거치면서 전정, 군정, 환정이라는 삼정체제로 확립되었다. 삼정의 총액제와 공동납이라는 수취구조하에서 수세업무는 군현의 수령과 향촌지배계층에 전적으로 위임되었기 때문에 농민에 대한 무제한적 수탈을 가능하게 했고, 세력가나 부농들은 여러 가지 방법을 동원하여 조세부담에서 빠져나갔다.
그 결과 조세부담은 빈농들에게 더 늘어났고 담세능력이 없는 빈농들의 유리가 계속될 수 밖에 없었다. 19세기에 들어가면서 백성들의 피역과 잦은 흉년으로 삼정이 제대로 운영될 수 없게 되자 신분적 차별에 따른 조세부과가 아닌 토지에 조세를 부과하게 되었다. 조세의 토지집중현상은 신분층의 붕괴와 함께 토지생산력의 발전이라는 사회현상을 반영한 것이었고, 한편에서는 농민층분해에 따라 몰락하고 있던 빈농층의 담세능력이 없음을 말해준다. 한편 상품화폐경제의 발전을 반영하여 중앙정부에서도 점차 조세금납지역을 확대하는 정책을 취하였다. 그러나 여전히 현물을 기초로 한 것이었기 때문에 세곡방납이 행해졌다. 환곡에서도 화폐경제를 이용한 수탈이 가중되어갔다. 이와 같은 세곡방납과 환곡수탈은 상품화폐경제의 미숙성을 이용한 서리나 수령들에 의해 자행되었다. 여기에서 새롭게 나타난 조세제도가 도결제였다. 도결제는 민간이 조세납부를 대행하던 것을 관이 하면서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잉여를 관에 귀속시키는 것이었다. 이것은 그동안 서리나 수령에게 향해져 있던 소작노의 불만을 관을 향하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 다시 말하면 도결제는 봉건관권과 재지지배층간의 부세운영에서의 유착관계를 해체시킴으로서 이들 사이에 대립을 양성하여 이들로 하여금 소빈농과 더불어 반관투쟁을 전개하게 하는 중요한 원인이 된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