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시와 처벌-감옥의 역사

등록일 2003.09.17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지난 학기에 서양 철학사라는 수업을 들으면서 ‘미셀푸코’라는 이름을 처음으로 들어보았다. 단 한번 들어본 이름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수업에서 다시 들었을 때 그의 이름을 잊지않고 기억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그때에 교수님께서 강의하신 미셀푸코의 <광기의 역사>라는 책의 내용이 적어도 나에게는 커다란 문화적 충격이었기 때문이었다. 우리들이 함부로 광인이라고 규정짓고 정신병원에 가두어 놓은 그 사람들이 과연 진짜 비정상적인 사람일까 하는 이전에는 전혀 생각해보지 못한 질문을 던짐으로써 그동안 내가 얼마나 사회의 지배적인 이데올로기에 길들여져 있고 또 틀에 박힌 사고를 해왔는지를 순간 깨닫게 된 것이다. 그때는 충격이라고 표현할 수 있을만큼 새로운 시각으로 사회를 바라본 미셀 푸코의 이론을 교수님을 통해 간접적으로 체험했지만 이번에 광기의 역사는 아니지만 또다른 그의 유명한 저서, 감시와 처벌을 직접 읽어볼 수 있게 되었다.
감시와 처벌은 처음부터 나의 호기심과 기대를 져버리지 않았다. 글의 시작에서 보여지는 공개적인 고문의 묘사는 너무나도 잔인하고 끔찍했다. 지금은 생각할 수 조차 없는 고문이 공개적으로 행해졌던 서구의 중세시대에서부터 죄를 짓기만 하면 어떠한 유형의 죄가 됐든 전혀 상관없이 모두 감옥이라는 폐쇄된 공간에 갇혀 감시 속에서 생활해야만 하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